2022-07-01 19:11 (금)
Special Report
엔씨(NC) 리니지W, 첫 공성전 이용자 지표 리니지 IP 중 최고 기록
엔씨(NC) 리니지W, 첫 공성전 이용자 지표 리니지 IP 중 최고 기록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2.04.26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요약


엔씨소프트는 26일 리니지W가 첫 공성전 이용자 지표 리니지 IP 중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공성전에 8만명 이상 참여했으며 하루 이용자 수 120만명의 약 7%가 글로벌 스케일 전투를 즐겼다"고 말했다. 그는 "PvP가 4천만회 이상 발생하며 높은 전투 지표를 달성했으며 글로벌 이용자 비중도 58%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창업일보 = 김지수 기자]

26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W가 지난 24일 열린 첫번째 공성전의 주요 기록들을 공개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이날 공성전에는 8만 이상이 참여하는 등 기존 리니지 IP 게임의 공성전 기록들을 경신했다. 리니지W 일일 이용자 수 120만명의 7%에 이르는 수치"라고 말했다. 

그는 "공성전은 다수의 혈맹이 성의 지배권을 놓고 대결하는 리니지 IP의 핵심 콘텐츠다. 켄트성에서 벌어진 리니지W의 첫 공성전에는 8만 명 이상(월드 평균 약 4,500명)이 참여했다. 글로벌 참가자 비중은 58%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공성전이 진행된 50분간 총 4,107만 회의 PvP(Player vs Player)가 발생했다. 공성전에 참가한 이용자들은 약 560억 아데나(게임 내 재화)를 소모했다. 모든 지표는 역대 리니지 시리즈 중 최고치"라고 덧붙였다.

리니지W는 수호탑을 파괴하고 면류관을 획득하면 성을 점령하는 기존 방식을 유지했다. 이용자들이 익숙한 방식을 채택하면서도 공성 병기 등을 제작해 리니지W만의 차별화된 시스템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이용자는 앞으로도 매주 일요일 저녁 8시에 공성 선포 후 저녁 9시부터 공성전에 참여할 수 있다. 엔씨(NC)는 5월 1일 예정된 공성전부터 이용자 의견을 반영해 켄트성을 지키는 NPC(Non-Player Character)의 공략 난이도를 완화하는 등 콘텐츠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니지W는 5월 4일 두번째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클래스 ‘다크엘프’, 신규 지역 ‘침묵의 동굴’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다크엘프를 새롭게 육성하거나 ‘클래스 체인지’를 통해 기존 클래스에서 다크엘프로 전환 가능하다. 업데이트 사전예약 사이트에서 이벤트에 참여하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