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1:01 (월)
Special Report
넥슨컴퓨터박물관, 리뉴얼 마치고 참여형 콘텐츠 늘려 재개관
넥슨컴퓨터박물관, 리뉴얼 마치고 참여형 콘텐츠 늘려 재개관
  • 유연빈 기자
  • 승인 2022.04.1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요약


넥슨은 11일 넥슨컴퓨터박물관이 한 달간 재정비를 마치고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넥슨 관계자는 "3월 한 달간 재정비 마치고 지난 1일 재개관했으며 ‘애플 에뮬레이터’, ‘OS 인터랙티브 월’ 등 관람객 참여형 전시 요소 추가하는 등 관람객에게 몰입도 높은 전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신규 콘텐츠를 추가했다"고 말했다.

[창업일보 = 유연빈 기자]

넥슨은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이 한 달 동안 재정비를 마치고 지난 1일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넥슨 관계자는 "이번 재개관을 통해 넥슨컴퓨터박물관은 리뉴얼을 통해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새롭게 준비했다. 주요 소장품에 대한 주목도를 높이고 방문객들에게 능동적인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먼저 1층에서는 넥슨컴퓨터박물관 주요 소장품 중 하나인 ‘애플 I(Apple I)’의 전시 공간을 새롭게 구성했다'고 말하고 "1976년 스티브 잡스(Steve Jobs)와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이 만든 애플 최초의 컴퓨터 애플 I의 실제 모습과 복각 버전을 살펴보고 에뮬레이터로 당시 컴퓨팅 환경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홀로그램 영상을 통해 도슨트 설명 없이도 애플 I이 가지는 역사적 의미와 기술적 특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와 함께 운영체제 발전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OS 인터랙티브 월(OS Interactive Wall)’이 추가됐다. 벽면에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39개의 운영체제를 인터랙티브 콘텐츠로 구현하여 관람객에게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영상 5개가 동시에 활성화될 때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화면을 숨겨 놓아 찾는 재미도 더했다"고 강조했다.

넥슨 관계자는 "기존에 전시해 온 CPU 테이블에는 오브제 인식 반응형 기술을 적용해 관람에 재미를 더했다. CPU를 스크린 위에 올려 터치하고 돌리는 방식을 활용해 최초의 마이크로프로세서인 Intel 4004부터 지난해 출시된 Apple M1까지 약 50년간 변화해 온 CPU 역사를 한눈에 확인하고 비교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리뉴얼 오픈 기념 일일 퀘스트와 SNS 인증샷을 통한 선물 증정 이벤트 진행과 함께 박물관 입구에 넥슨 대표 캐릭터 배찌로 만들어진 대형 아트벌룬을 전시해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