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19:21 (월)
Special Report
SKT MWC22, 메타버스·인공지능(AI)·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ICT 진화’ 선보여
SKT MWC22, 메타버스·인공지능(AI)·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ICT 진화’ 선보여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2.02.2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오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22에서 메타버스·인공지능(AI)·도심항공교통(UAM) 등 핵심 서비스를 통해 미래 ICT 진화 방향을 전세계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창업일보 = 김진우 기자]

SK텔레콤이 오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22에서 메타버스·인공지능(AI)·도심항공교통(UAM) 등 핵심 서비스를 통해 미래 ICT 진화 방향을 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초(超)협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올해 MWC는 ‘Connectivity Unleashed(연결성의 촉발)’을 주제로 열리며 5G를 기반으로 도래한 AI, 메타버스, 사물인터넷(IoT) 등 기술이 모든 산업 영역에 걸쳐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ICT 지형을 상세히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세계를 현실에 구현한 SKT 전시관… SKT 2.0 시대가 제시하는 새로운 미래상 소개


 
SKT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MWC 무대에 복귀한다.

SKT 이번 대회에서 "MWC22 핵심 전시장인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제3홀 중심부에 792㎡(약 250평)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메타버스, AI, UAM 등 미래 선도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한다"고 밝혔다.
 
SKT 전시관에서는 △글로벌 고객이 대한민국 대표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ifland)를 더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이프랜드 글로벌 및 HMD 버전’ △볼류메트릭(Volumetric) 기술을 통해 전시관에서 K팝 콘서트를 실감 나게 즐기는 ‘점프스튜디오’ △대한민국 최초의 국산 AI 반도체 ‘사피온’ △커넥티드 인텔리전스가 접목된 미래 모빌리티 핵심 ‘UAM’ 등 다양한 기술·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 "대형 로봇팔을 직접 타고 SKT가 만들어 갈 가상 미래 세계(메타 플래닛)을 체험하는 ‘4D 메타버스’,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으로 전시 아이템을 소개하는 ‘원격 도슨트’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요소들이 마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SKT는 이번 전시 콘셉트에 ‘메타버스’ 개념을 적용해 단순히 상품 전시에 그치지 않고 전시관 입장부터 퇴장까지의 모든 관람 과정에서 현실과 가상의 융합을 직관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구현해 MWC 현장을 찾는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KT는 한국에서 ESG를 함께 추진하는 11개 혁신 스타트업과 자사의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프로젝트를 MWC22에 별도 전시한다.
 
이 기업들은 피라 그란 비아 제 6홀에 마련된 MWC의 스타트업 전시회 ‘4YFN (4 Years From Now)’에서 혁신 기술을 통한 사회 문제 해결 등 ESG 추진 방안을 제시하고, 글로벌 파트너들과 소통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유영상 사장, MWC 현장 직접 찾아 SKT 미래 성장 동력 글로벌 진출 주도


 MWC는 모바일은 물론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등 전 세계 대표 ICT 기업이 참여해 활발한 교류, 비즈니스 협력을 진행하는 세계 3대 ICT 전시회 가운데 하나로, 올해는 코로나19를 뚫고 세계 200여개국 1500여개 기업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T 유영상 사장은 MWC22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직접 찾아 SKT 2.0 시대 비전을 알리고,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글로벌 빅 플레이어들과 협력 확대에 나선다.
 
지난 10여년간 MWC의 메인 무대를 장식해온 SKT는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글로벌 ICT 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
 
삼성, 카카오 등 국내 초일류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통신·AI·미디어·ESG 등 여러 분야에서 차별화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있고, 메타버스·게임·커머스·클라우드·UAM 등 미래 사업 영역에서도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아마존, 메타, 도이치 텔레콤, 조비 에비에이션과 같은 유수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유 사장은 이번 MWC에서도 통신, 디바이스, 미래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빅 플레이어들과 만나 글로벌 초협력을 확대해 국내 고객들이 글로벌 톱(Top) 수준의 ICT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고객 경험을 확장할 계획이다.
 
SKT 유영상 사장은 “5G 상용화 이후 지난 3년간 이프랜드, AI 반도체, 양자 암호와 같은 성공적 실사례와 결과물들이 구체화했다”며 “올해 MWC는 이런 SKT의 핵심 서비스와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KT, ICT 활용한 선제적 방역으로 구성원과 관람객 안전 지킨다


한편 확산세가 이어지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SKT는 MWC 현장의 구성원과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선제적 방역에 나선다.
 
유영상 사장은 SKT 구성원과 전시 부스를 찾는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을 직접 당부했으며, 이에 따라 유 사장을 포함한 SKT 출장단은 직책자 중심으로 최소화 될 예정이다.
 
SKT는 스페인 현장에서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꾸준히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안전키트를 제공하는 등 현지 비상 대응 체계를 갖출 계획이며 출장단 귀국 후에도 PCR 검사, 자가격리 등에 수반되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SKT 전시관 역시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ICT 기술 활용한 비대면 운영 체제를 갖춘다.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 응대는 현장의 도슨트와 화상 회의 솔루션을 탑재한 자동 제어 로봇이 함께 담당해 전시관 내에서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 하는 등 방역에 힘 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