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민주당 선대위 해양수산정책위원회, 전남 실뱀장어 어업인과 간담회 가져
민주당 선대위 해양수산정책위원회, 전남 실뱀장어 어업인과 간담회 가져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01.2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해양수산정책위원회’는 지난 21일 2,000여 명으로 구성된 전남 실뱀장어 안강망 어민연합회 등과 실뱀장어 어업 현안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산하 ‘해양수산정책위원회’는 지난 21일 2,000여 명으로 구성된 전남 실뱀장어 안강망 어민연합회 등과 실뱀장어 어업 현안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윤재갑 해양수산정책위원장은 “현행법 개정과 조업 현실에 맞는 정책 마련하겠다”고 밝혀다. 

전남도당에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해양수산정책위원회 윤재갑 상임위원장,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전남 실뱀장어 어업인측에서는 김승기 전남 실뱀장어 안강망 어민연합회 회장 및 임원, 영광·함평·신안·목포 등 전남 어업인 20여 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어업인들은 "뱀장어 양식은 바다에서 실뱀장어를 포획해서 키우는 형태로 자연 자원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지만, 실뱀장어 어업 신규허가 규제, 어구사용 길이 제한, 전통 포획방식에 대한 불법조업 간주 등 현실과 동떨어진 규제들로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고 말하고 개선책 마련과 차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 및 지원을 요청했다.

선대위 해양수산정책위원회 윤재갑 상임위원장은 “전남은 전국 생산량의 57%(약 5,600톤)를 차지할 정도로 뱀장어 양식 산업의 중심지이다.”라며, “그러나, 조업 현실과 괴리가 큰 현행법 및 규제 등으로 어업인들의 피해뿐만 아니라 실뱀장어 수급 불안정에 의한 장어가격 폭등 등 우리 국민들의 피해도 막심하다”고 밝혔다.

이어 윤재갑 상임위원장은 “오늘 간담회를 통해 청취한 건의·애로사항을 면밀히 검토하여 현행 수산업법의 신속한 개정과 조업 현실에 맞는 정책 마련 그리고 이재명 후보 공약 반영을 통해 우리 실뱀장어 어업인들이 마음 편히 생업에 종사하고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선대위 해양수산정책위원회는 윤재갑 상임위원장과 어기구‧송옥주‧최인호‧김원이‧허종식 공동위원장을 중심으로 해양‧수산업 종사자, 전문가, 관련 단체 등이 참여해 해양수산업계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간담회, 지역 현장방문, 해양수산 분야 공약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