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유라이크코리아, 26일 국회서 “디지털 축산으로 대한민국 축산업 경쟁력 높인다” 공개 발표
유라이크코리아, 26일 국회서 “디지털 축산으로 대한민국 축산업 경쟁력 높인다” 공개 발표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2.01.2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박용우 기자]

가축 생체빅데이터를 질병에 대한 조기감지와 번식 관리가 가능한 기술인 ‘라이브케어’를 상용화하여 전세계에 서비스중인 유라이크코리아가 축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제안한다.

디지털축산 플랫폼 ‘라이브케어’(LiveCare)서비스 전문기업인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가 오는 26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 축산업(한우) 경쟁력 강화 방안 포럼’에서 “스마트축산을 넘어 지속가능한 디지털축산으로”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6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1시30분까지 열리는 ‘4차산업 혁명시대 대한민국 축산업(한우) 경쟁력 강화 포럼’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인 김태흠 국회의원과 정희용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나눔축산운동본부가 후원으로 열린다

이날 포럼 주제발표자로 나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하드웨어인 바이오캡슐 뿐 아니라 이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인공지능(AI)로 정확하게 분석하여 예측이 가능한 가축 헬스케어 플랫폼 서비스인 “라이브케어”에 대한 기술력과 성공사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희진 대표는 “라이브케어는 농가 자산의 보존 효과와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을 주는 것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 축산업(한우) 경쟁력 강화에 혁신적인 기여를 할 수 있다. 스마트축산을 넘어 지속가능한 디지털축산으로 대한민국 축산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포럼 주제 발표자는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외에 농림축산식품부 이정삼 축산정책과장의 “대한민국 축산정책(한우)방향”에 대한 주제 발표에 이어 영남대학교 생명공학부 여정수 명예교수가 “한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4차 산업 시대 첨단기술”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이어서 서울대학교 수의학과 김단일 교수의 “가축질병 관리를 위한 ICT기술을 활용한 질병 컨트롤 타워 구축 제안”과 한우농장을 직접 운영중인 백두현 농장주의 “한우 경쟁력 강화를 위한 농가역할 및 정부제언”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오는 26일 개최될 예정인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 축산업(한우) 경쟁력 강화 방안 포럼’은 우리나라 축산업 특히 한우 경쟁력 강화에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