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거리두기 3주연장] 사적모임 6인...식당 카페 9시까지 영업..."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거리두기 3주연장] 사적모임 6인...식당 카페 9시까지 영업..."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2.01.1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코로나19 관련 방역조치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 연장한다"고 밝혔다. 

[창업일보 = 이정우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 연장된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1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단 방역조치 강화로 인한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적모임 인원을 6인으로 상향 조정하고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오후 9시로 제한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간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고 말하고 "다만 오래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금주부터 확진자가 더 줄지 않고 있고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고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이유를 밝혔다.

김 총리는 이어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언급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말하고 "일각에서는 오미크론을 두고 '팬데믹 종료의 신호'라고 판단하는 낙관론도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고통스러운 대유행을 겪고 나서야 가능한 시나리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역시 "방역상황은 상당 수준 개선되고 있고 확진자 규모, 위중증 환자, 의료체계 등 모든 지표가 나아지며 안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그러나 오미크론의 확산이 점차 증가하고 새로운 위험이 우리 앞에 다가오고 있다. 오미크론은 이번 달 내에 앞으로 2주 내외에 델타를 대체하여 우세종으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방역체계는 큰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선행 국가들의 사례를 보면 자칫 잘못 대응하는 경우 수십 배까지 확진자가 증가하고, 입원 환자의 증가와 의료체계의 과부하가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권 장관은 또한 "2주 뒤에는 설 연휴라는 우리 민족의 최대 명절이 예정되어 있다. 오미크론의 전파가 극대화될 위험성도 존재한다"고 말하면서 "지금은 오미크론이라는 새로운 위험이 전면화되는 시기이기에 이번 위기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서 보다 보수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정부는 설 연휴를 고려하여 앞으로 3주간 사적모임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하되, 그 외의 조치는 현행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면서 이는 "오미크론이 우세화되는 전환의 시기를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