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2:02 (월)
Special Report
현대산업개발 사과!
현대산업개발 사과!
  • 이진영
  • 승인 2022.01.1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이 ‘광주 화정 아이파크’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해 "저희 HDC현대산업개발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지난 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본사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최우선 가치는 무엇보다도 안전"이라고 강조한 지 열흘도 지나지 않은 지난 11일 광주시 서구 화정 아이파크 건설 현장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하면서 사과문을 들었다.

유 사장은 12일 사고현장 소방청 사고대책본부 인근에서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저희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로 인하여 피해를 입으신 실종자분들과 가족분들, 광주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급선무다. 소방본부, 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및 서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HDC현대산업개발은 사고 발생 즉시 대표이사인 저를 포함한 임직원들과 구조 안전 전문가 등 50여 명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며 "유관기관 협의 하에 실종자 수색·구조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안전 확보 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했다. 앞으로도 추가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 화정아이파크 공사현장에서는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건물 39층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해 무너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었고, 작업자 6명이 실종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