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9:11 (금)
Special Report
광주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6명 소재 확인 안돼...시공사는 '학동 붕괴사고'의 HDC현대산업개발
광주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6명 소재 확인 안돼...시공사는 '학동 붕괴사고'의 HDC현대산업개발
  • 손우영 기자
  • 승인 2022.01.1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고용부, ‘중앙건설사고조사위원회’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 구성 운영
11일 오후 3시 46분경 발생한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건축물이 붕괴사고의 현장 작업자 6명이 아직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구조물이 붕괴한 동의 28~31층에서 창호 공사 작업 등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진 mbc화면 갈무리

[창업일보 = 손우영 기자] 

11일 발생한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건축물 붕괴사고의 현장 작업자 6명이 아직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오후 3시 46분경 201동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23~34층 한쪽 외벽 등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발생했다. 이들은 구조물이 붕괴한 동의 28~31층에서 창호 공사 작업 등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시공사는 학동 붕괴사고를 낸 HDC현대산업개발로서 2018년에 공사를 시작해 올 연말까지 완성하기로 돼 있었다.

당시 건물 상층부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하던 작업자들은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3명은 자력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현장 도로변 컨테이너에 있던 2명은 고립됐다가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1명은 1층 공사 중 잔해물이 덮쳐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관계 당국은 사고수습 대책반을 구성하고 생존자 확인 및 추가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11일 명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사고 현장에 국토부 기술정책과장, 익산지방국토관리청 관계관, 국토안전관리원 등 전문가를 급파해 현장을 수습하고, 사고 경위·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도 이날 광주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수습을 위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 구성했다고 밝혔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11일 오후 15:50경 발생한 광주 화정동 소재 아파트 신축현장에서 발생한 붕괴사고와 관련하여 "광주지방고용노동청,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현장에 출동하여 유관기관과 함께 사고경위·원인을 파악 중에 있으며 관련 작업에 대하여 작업중지를 명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또한 "중대재해 상황보고 및 대응지침에 따라 즉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운영하고 사고수습과 원인조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