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9:22 (수)
Special Report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청년채용특별장려금' 가장한 피싱사기 ’스미싱‘ 기승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청년채용특별장려금' 가장한 피싱사기 ’스미싱‘ 기승
  • 김희진 기자
  • 승인 2022.01.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청년채용특별장려금 등을 빙자한 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자료 고용노동부 제공
정부의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청년채용특별장려금 등을 빙자한 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자료 고용노동부 제공

[창업일보 = 김희진 기자]

특별고용촉진장려금 등 정부 지원사업 등을 가장한 '피싱사기'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고용노동부는 7일 최근 정부의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청년채용특별장려금 등을 빙자하여 신분증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지원금을 신청하도록 하는 ’스미싱‘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스미싱 수법을 보면 피싱 문자에 기재된 상담 번호로 전화를 하면 정부지원 대출을 받기 위해선 기존 대출이 우선 상환돼야 한다는 명목 등으로 계좌이체를 요구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만 대출이 가능하다고 속이면서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후 공인인증서 등 금융정보를 알아내어 자금을 편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부는 "특히 코로나로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이용한 피싱범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면서 "고용노동부는 지원금 신청을 위해 신분증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고용창출장려금(특별고용촉진장려금 미지원자 신청, 청년채용특별장려금 포함)은 전화 또는 문자 메시지로 신청할 수 없다"면서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 메시지의 인터넷주소(URL) 클릭이나 앱 설치를 주의하기"를 당부했다.

만일 피싱으로 의심되는 문자 메시지나 전화를 받은 경우 경찰청 국번없이 112, 인터넷진흥원 국번없이 118, 금융감독원 국번없이 1332로 신고할 수 있다.

김영중 고용정책실장은 “요즘 자영업자·소상공인 힘든 점을 이용해 국가에서 정책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처럼 교묘히 속이고 있다”라며 경각심을 가져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