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9:22 (수)
Special Report
김건희, '허위이력기재' 대국민 사과 “경력 부풀리고 잘못 적었다”
김건희, '허위이력기재' 대국민 사과 “경력 부풀리고 잘못 적었다”
  • 손우영 기자
  • 승인 2021.12.2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요약]

김건희, "잘보이려 경력 부풀리고 잘못 적었다"
"모든 것이 제 잘못이고 제 불찰이다"
"선거 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 갖겠다"
"윤석열 대통령 되더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

[창업일보 = 손우영 기자]

김건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가 26일 허위이력 기재에 대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했다.

김 씨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다”면서 그간 논란이 됐던 허위이력 기재를 일부 인정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서울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이력 기재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 KBS화면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서울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이력 기재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 KBS화면 갈무리

김씨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의 아내 김건희입니다"라고 자신을 밝힌 뒤 "두렵고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진작에 말씀드려야 했는데 너무 늦어져서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씨는 항간의 문제가 된 경력 허위 기재 의혹과 관련해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시인했다.

김씨는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 부디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김씨는 "약 2년 전만 해도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소개할 줄을 상상도 못했다. 앞으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마지막으로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은 거두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한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말하고 기자회견장을 나섰다.

앞서 김씨는 서일대 시간강사를 지원하면서 이력서에 ‘한림대’ 출강 이력을 적었다. 하지만 실제로는 4년제 한림대가 아닌 2년제 ‘한림성심대’에서 강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또한 2003년 한 전시 도록에 ‘삼성플라자’ 미술관 전시를 ‘삼성미술관 전시’로 적어 경력을 부풀렸다는 의혹도 샀다.

아래는 이날 발표한 김씨의 대국민 사과문 전문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사과문 

안녕하세요.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의 아내 김건희입니다.

두렵고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진작에 말씀드려야 했는데 너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

약 2년 전만 해도 이렇게 많은 기자님들과 카메라 앞에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소개할 줄을 상상도 못했습니다. 남편 처음 만난 날, 검사라기에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습니다.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녀도 자신감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습니다.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해 밥은 먹었냐, 날씨가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 늘 전화를 잊지 않았습니다.

그런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되어 정말 괴롭습니다. 제가 없어져 남편이 남편답게만 평가를 받을 수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습니다.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저의 허물이 너무나도 부끄럽습니다. 결혼 이후 남편이 겪는 모든 고통이 다 저의 탓이라고만 생각됩니다.

결혼 후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남편의 직장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아이를 잃었습니다. 예쁜 아이를 낳으면 업고 출근하겠다던 남편의 간절한 소원도 들어줄 수 없게 됐습니다. 국민을 향한 남편의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합니다.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습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습니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입니다.

부디 용서해주십시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 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집니다. 과거에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습니다.

많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남은 선거 기간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그리고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은 거두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