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1:16 (월)
Special Report
이채익, 故이예람 중사 가해자 1심 선고 관련  서욱 장관 입장 표명 촉구
이채익, 故이예람 중사 가해자 1심 선고 관련  서욱 장관 입장 표명 촉구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12.2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이채익 의원이 21일 성추행 피해 공군 이예람 중사 사망사건과 관련하여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입장 표명을 촉구하는 요청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공군 부사관 故이예람 중사가 상관의 성추행과 조직의 2차 가해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당시 사건으로 국방부와 공군은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며 부랴부랴 가해자 조사와 사건 수사에 나섰다.

초기 수사는 부실수사의 책임이 있는 군사경찰과 법무실까지 성역 없이 진행되는 듯 했고 창군 이래 처음으로 특임 군검사까지 투입하며 국방부 장관과 대통령도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다. 

하지만 초동수사 부실 책임을 지고 재판에 넘겨진 사람은 단 한사람도 없었으며 유가족이 2차 가해 혐의로 고소한 전속부대 대대장과 중대장은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됐다.

이 중사를 성추행한 장중사도 군사법원에서 진행된 1심 재판에서 검찰이 구형한 징역 15년보다 훨씬 낮은 징역 9년이 선고됐다. 

“신고해봐” “하루 종일 죽어야 한다는 생각” 등의 문자를 보내며 이 중사를 괴롭혔던 장중사의 보복, 협박 혐의는 재판에서 전혀 인정되지 않았다.

이에 사건 당시 국방위원회 소속 위원이었던 이채익 위원장은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故이예람 중사 1심 선고 등에 대한 국방부 장관 입장 요청문’을 국방부에 전달했다.

주요 내용은 철저한 수사에 대한 약속은 지켰는지? 유가족들의 특검 요구에 대한 입장은?, 부실수사, 솜방망이 처벌 등의 비판에 대한 입장은? 이 중사 사건 이후에도 계속 발생하는 군 성범죄 사망 사고에 대해 스스로 어떤 책임을 물었는지? 장 중사의 2심 재판도 군사법원에서 진행되길 원하는 유가족들의 입장에 대한 답변 등이다.

이채익 위원장은 서욱 장관에게 “지난 5월 이후 가슴과 등에 딸의 사진을 걸고 외로운 싸움을 이어가던 유가족들의 절망을 알고 있냐”며 “수사와 재판 진행 중이라는 변명 뒤에 숨지 말고 솔직하고 진중한 답변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오늘 임관 전 생도나 후보생 시절 저지른 성범죄 징계 기록이 임관 후 남지 않는 현 제도를 개선하고자 성범죄 징계기록은 임관 후에도 유지하도록 하는 「군인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이채익 위원장은 “사관생도의 경우 군인사법 상 준사관 대우를 받는 군인신분”이라며 “임관 후 신분이 바뀐다는 이유로 성범죄 징계기록이 사라지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법안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