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0:01 (금)
Special Report
넥슨, ‘DPL 2021 WINTER’ 결승전 "총상금 1억 5,000만 달려 있어"
넥슨, ‘DPL 2021 WINTER’ 결승전 "총상금 1억 5,000만 달려 있어"
  • 유연빈 기자
  • 승인 2021.12.1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요약]

넥슨은 13일 "내일(14일) 총 상금 1억 5,000만 원 규모의 ‘DPL 2021 WINTER’ 결승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넥슨 ㄱ관계자는 이날 "‘던전앤파이터’ e스포츠 리그 ‘DPL 2021 WINTER’ 12월 14일 결승전 실시한다"면서 "14일 오후 8시 VSPN 코리아 트위치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날 현장에선 던파 최고의 실력자를 가리는 개인전 4강전과 결승전을, 그리고 3대3 대장전의 결승전이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인전은 4강전 및 결승전을 진행하며 정재운과 정용하, 그리고 한세민과 안현수가 격돌한다. 또한  ‘편진원’과 ‘새민초단’이 최강팀 자리를 놓고 대장전 결승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창업일보 = 유연빈 기자]

넥슨이 인기 온라인 액션게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의 e스포츠 리그 ‘DPL(Dungeon&Fighter Premier League) 2021 WINTER’ 결승전을 14일 개최한다.

총 상금 1억 5,000만 원 규모의 ‘DPL 2021 WINTER’는 지난 11월 19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치열한 각축전 끝에 마침내 최종전을 앞뒀다. 지금까지 리그는 ‘던파’ PvP(Player vs Player) 콘텐츠 ‘결투장’을 통한 1대1 개인전과 3대3 대장전으로 치러왔다.

먼저, 던파 최고의 실력자를 가리는 개인전은 4강전과 결승전을 진행한다. 4강전은 정재운과 정용하, 한세민과 안현수가 맞붙으며, 8강전에서 베테랑 이제명을 간신히 꺾고 올라온 정용하, 그리고 지난 여름 시즌에서 우승을 놓쳤던 한세민의 활약이 기대된다.

대장전 결승전은 ‘편진원’과 ‘새민초단’이 최강팀 자리를 놓고 결전한다. 4강전에서 ‘편진원’은 ‘주사설오추’와 접전 끝에 결승에 오른 반면, ‘새민초단’은 올 여름 시즌 준우승팀 ‘떡잎마을방범대’에 완승하며 손쉽게 결승에 올라,  ‘새민초단’의 기세를 ‘편진원’이 꺾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인다.

넥슨 관계자는 "‘DPL 2021 WINTER’ 결승전은 14일 오후 8시 VSPN 코리아의 트위치 채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결승전 승부 예측 이벤트에 참여하면 총 160명을 추첨해 2만 세라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