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현장영상]이재명, "벼랑끝에 내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전폭적인 지원 필요하다"
[현장영상]이재명, "벼랑끝에 내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전폭적인 지원 필요하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12.1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코로나19 방역, 민생 국가책임제 시행하겠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코로나19 방역과 민생과 관련해 국가책임제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9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가책임제는) 코로나19 방역 대응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입는 피해를 국가가 온전히 보상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서  "백신 부작용, 청소년 방역 패스 등 방역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불안한 부분도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4배 가까이 늘고,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하는 등 또다시 위기"라고 말했다. 이에 "정부의 방역이 한층 강화할 수밖에 없다. 이제 겨우 한숨을 돌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또다시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코로나 방역으로 인한 보상에 대해서 "기본 원칙은 온전한 보상이다.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따라야 한다고 믿는다. 영업 제한 조치 등으로 고통받고,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한 기자회견 후 가진 백 브리핑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정부의 경제 방역은 정말 취약하다"면서 금융지원, 현금지원, 매출 지원  등 3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그는 "매출을 지원하는 건 국가가 직접 사줄 수도 있고 국민에게 소비쿠폰을 지급해 국민이 참여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코로나19 방역과 민생과 관련해 국가책임제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언급한) 코로나19 대응 100조원 제안에 동의한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0조원 지원, 그에 더해 김 위원장이 100조원을 말했는데, 100조원을 지원한다 해도 이미 다른 나라가 지원한 규모에 턱없이 모자라다는 게 분명하다"고 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4자 회동을 거절한 김 위원장에 대해 "김 위원장이 갑자기 여야가 합의할 사안이 아니라면서 발을 뺐다. 도대체 진심이 뭔지 궁금하다"고 말하면서 "어차피 지키지 않을 약속이니 지금 못하겠고, 선거 후에 나 몰라라 기만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서도 "윤 후보께서는 김 위원장 뒤에 숨지 말고, 김 위원장의 당선 조건부 손실보상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당당히 입장을 밝히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벼랑 끝에 몰려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절박함에 공감하신다면 당장 12월에 임시국회를 열어서 실질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 윤 후보의 책임 있는 답변을 기대한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