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22:02 (토)
팝핀현준 일침 이유는?
팝핀현준 일침 이유는?
  • 이진영
  • 승인 2021.11.2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다수의 댄서들이 모니카의 '팝핑/팝핀' 발언을 문제삼는 '저격성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가수 팝핀현준(남현준)이 ‘팝핀’ 논란에 입을 열었다.

팝핀현준은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다들 싸우지 마시고 모두 캄 다운. 지금 예능 방송에서 ‘팝핑’을 ‘팝핀’으로 이야기해서 커뮤니티에서 난리가 났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빨리 이 논란이 해결되길 바란다”면서 “‘팝핑’(Popping)을 ‘팝핀’(Poppin)으로 표기할 순 있다”며 “하지만 설명을 하거나 객관적으로 춤 장르를 얘기할 때는 ‘팝핑’이라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표기할 때는, 읽을 때는 ‘팝핀’으로 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팝핀현준은 24일 자신의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고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팝핀현준은 "모니카가 장르를 폄하하거나 잘못 알려주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장르에 대해 토론하는 게 아니라 이를 소개하는 자리이지 않았나, 메이저 프로그램에서 스트릿 댄스를 언급한 것"이라며 "예능에서 나온 얘기를 왈가왈부하는 건 '투머치'가 아닐까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댄서들이 까고 질투하려고 스토리를 올린 건 절대 아닐 것이다, 걱정의 의미이지 않을까 한다"라며 "욕하지 말고 응원하자, 같이 가자"라고 말했다.

앞서 댄서 모니카(본명 신정우)는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해 논란에 올랐다.

댄서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는 형님'에 나온 모니카의 '팝핀 발언'을 캡처한 뒤 "스타일의 이름을 말할 땐 'poppin'이 아니고 'popping'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100여명의 댄서들이 리그램하며 공감하는 글을 남겼다. A씨와 같은 결의 의견을 제시하는 댄서들도 많았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댄서 A씨의 의견에 반박했다. 이미 모니카가 방송 분에서 팝핑과 팝핀을 병행 표기한다는 사실을 언급했고, 이미 댄스신에서도 이런 표기가 널리 사용된다는 것이 이유였다. 특히 A씨를 비롯한 댄서들 역시 그들이 잘못됐다고 언급한 '팝핀'이라는 단어를 SNS와 유튜브에서 사용했고, 심지어 과거 방송에서 본인 출연분에 '팝핀'이라는 자막이 나온 적이 있음에도 이에 대한 공개적 비판을 한 적이 없어 '모순적 행동'을 지적받기도 했다.

사진 KBS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