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KBS출연정지!
휘성 KBS출연정지!
  • 이진영
  • 승인 2021.11.13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징역형 행유예를 선고 받은 가수 휘성이 KBS 출연 정지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대마초 흡연 혐의로 적발된 그룹 비투비 출신 정일훈과 음주운전 혐의를 받은 배우 배성우 역시 출연 정지 대상에 포함됐다. 다만 최근 사생활 논란으로 곤욕을 치른 뒤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한 김선호는 이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스타뉴스는 13일 ‘KBS 출연 규제’ 명단을 입수해 그 내역을 공개했다. 이 명단에 따르면 KBS는 지난 5월 휘성에게 방송 출연 정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은 지난 2019년부터 총 10여 차례에 걸쳐 호텔 등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달 진행된 항소심을 통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KBS는 심사위원회를 통해 문제가 있는 출연자에게 '출연 섭외 자제 권고' '한시적 출연정지' '방송 출연 규제' 조치를 내린다. 

세부적으로는 ‘병역기피’, ‘습관성 의약품 사용 및 대마초 흡연’, ‘사기·절도·도박’, ‘폭행 및 성추문’, ‘기타 민·형사상 기소된 경우’, ‘미풍양속과 사회질서를 문란케 한 경우’ 등일 때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를 여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를 거쳐 해당 연예인의 행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사안의 경중에 따라 ‘출연 섭외 자제 권고’, ‘한시적 출연 정지(민·형사상 기소시)’, ‘방송 출연 규제’ 조치를 내린다.

지난해 대마초 상습 흡연 혐의가 적발된 정일훈은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돼 출연 정지 처분이 내려진 상태다. 정일훈은 현재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심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드라마 SBS 드라마 출연 중 음주운전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배성우도 벌금 700만원으로 약식기소돼 이 대상에 포함됐다.

반면 최근 전 여자친구 A씨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른 배우 김선호는 이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그는 지난달 A씨의 폭로로 낙태 종용 의혹에 휩싸이자 사과 입장을 밝힌 뒤 출연하고 있던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했다.

사진출처 휘성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