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 돼야"....박병석 국회의장 국회 회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 돼야"....박병석 국회의장 국회 회담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11.0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8일 박병석 국회의장과 대담을 통해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가 중심이 돼야 한다는 이야기는 법률뿐 아니라 중요한 정책이 국회서 충분히 논의된 것을 행정부가 집행하는 거다. 행정부의 아이디어사 국회서 법안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논의하고 의견 수렴해서 집행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박병석 국회의장과 회동하고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본관 국회의장실에서 가진 회동에서 윤 후보는 "지난 8월 2일날 뵙고 인사드린다"고 박 의장과 악수했다. 

박 의장은 "정치입문 4개월만에 제1야당 후보된거 축하한다. 한국 정당사 최초"라며 윤 후보의 대선 후보 선출을 축하했다. 박 의장은 "여야 후보들이 국회의원 출신 아니란건 정치가 뭔가 답답하다는 그런 우려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우리 후보님께서 수락연설 당선 수락연설 제가 꼼꼼히 읽어봤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경청과 소통이란 말이 제일 제맘에와닿았고 제가 생각할때 지도자는 항상 귀가 열려있다 끈기를 가져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늘 제가 강조하는 것이 소통을 하게되면 공감대 넓어지고 공감대 넓어지면 화합이 될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어서 "윤후보가 말한 대화합이란것도 소통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생각을 했고, 또 그런 방식을 통해서 우리 윤후보가 새출발할때는 수년간 오랫동안 합의하지 못했던걸 합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한가지 당부드리고픈건 우리가 작년 예산을 6년 만에 여야 합의로 법정시한 내 통과 6번 추경을 총 5번 합의로 했다. 이번 대선 앞두고 있지만 국회가 잘못하면 대선의 전초기지가 될 수 있지만 예산과 민생입법만은 그야말로 국민과 국익을 위해 법정시한 내 합의처리 할수있도록..여당에도 말씀드리겠지만 윤후보도 각별 신경써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그리고 "오늘 국민통합위원회라고 임채정 김형오 전 의장이 위원장이 되고 여야 진보 보수의 언론계들이 다 들어와서 만든 국민통합의 보고서를 오늘 오후 전달해드리겠다. 잘좀 참고하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후보 경선 과정이 힘들었는가?"라는 박 의장의 물음에 "뭐 도와주는 분들도 많고 해서. 하여튼 4개월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하루하루 열심히 지내왔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박 의장이 "그래요. 마지막날까지 당선되리라고 생각하셨는가?"라는 물음에 "다녀보니까 지역을 다녀보니까 그런 느낌을 많이 받았고 결과는 뚜껑 열어봐야 아니까"고 답했다.

윤 후보는 "우선은 뭐 정치 시작한지는 얼마 안됐습니다마는 대통령제가 제대로 좀 자리를 잡으려고 하면은 그 나라 정치가 의회 중심으로 '의회주의'가 제대로 자리잡아야 통제도 안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대통령 줌심제 워너비를 미국이라 하지만 미국은 잘뜯어보면 철저한 의회주의국가이다. 저 같은 사람을 대통령 후보로 이렇게 지지해준 분들의 생각이 다른 문제도 있지만 정치개혁을 좀 해라는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리고 "정치 개혁을 통해 대통령제를 제일 먼저 해야한다. 그게 안되고 어떻게 정치개혁을 이야기하나. 헌법을 철저히 준수하고, 의회 중심의 국정 중심이 의회에 가있을수있도록 입법부를 가장 존중하고 그런 역할을 하는 대통령이 되고싶고, 선거운동 과정에서도 그런 것을 국민께 약속을 드리고 당선이 되면 꼭 실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윤후보께서 8월달 한번 다녀가시고 3개월만에 다시 오신건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를 중시하고 국회와의 소통을 중시하겠다는 뜻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말씀하신대로 현행 대통령제에서는 뭔가 개정하지않으면 안된다는 생각 분명 가지고있다. 윤후보는 민정수석실 폐지를 주장했다. 저는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집중된 소위 제왕적 통의 권한을 의회와 분산 시켜야한다는 생각을 적극적으로 한다. 역대 대통령들이 예외없이 모두 구속된건 제도상 문제라는 생각 가지고있어서 그 점 관해선 오랫동안 고민해 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저도 큰 틀에서 하여튼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가 중심이 돼야 한다는 이야기는 법률뿐 아니라 중요한 정책이 국회서 충분히 논의된 것을 행정부가 집행하는 거다. 행정부가 아이디어 가지고 있어서 국회서 법안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논의하고 의견 수렴해서 집행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서 "긴급한 게 아니라면 여야가 합의를 하고 행정부 입법부가 합의를 해서 기본적으로 외교안보부터 시작해 경제 사회 모든 분야까지 의원들의 보좌기능도 더 강화하고 해서 선진국으로 간다고 한다면, 그게 뭐 권력구조 개헌 문제도 있겠지만 어떤 형식이든간에 기본적으로 국회가 달라져야 한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의회 역할에 대해 강조해주어서 의장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두 사람의 회동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