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17:29 (토)
지젤 사과[공식입장]
지젤 사과[공식입장]
  • 이진영
  • 승인 2021.10.2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걸그룹 에스파 멤버 지젤이 팝송을 따라 불렀다가 흑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의도 없이 한 행동이라며 이에 대해 사과했다.

지젤은 25일 에스파 공식 트위터에 영문 사과문을 올리고 "현장에서 흘러나온 노래를 따라 부르다가 엉뚱한 말을 한 점 사과드린다"라며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노래가 흘러나와 흥분했고, 의도한 행동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더 배우고 행동을 의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젤은 앞서 공개된 에스파 콘텐츠 영상에서 팝 가수 SZA의 곡 '러브 갈로어'(Love Galore)의 곡이 흘러나오자 이를 따라불렀다. 이때 가사 중 흑인 비하 단어로 꼽히는 '니거'(niggas)라는 단어가 포함돼 해외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 온라인상으로 논란이 커졌고, 지젤은 의도한 바가 아니었다며 즉각 사과했다. 해당 영상 역시 삭제됐다.

한편 2000년생으로 올해 나이 스물 두살인 지젤(김애리)은 한국계 일본인으로 2020년 11월 17일 4인조 걸그룹 에스파 디지털 싱글 'Black Mamba'로 데뷔했다.

아버지가 일본인이고 어머니가 한국인이다. 서울에서 태어나고 어릴 때부터 일본 도쿄에서 쭉 자랐다.

사진 지젤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