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20:27 (토)
창업전략
소방관 1인당 전국평균 859명 담당 … 서울 1,344명으로 강원 385명의 3.5배 달해
소방관 1인당 전국평균 859명 담당 … 서울 1,344명으로 강원 385명의 3.5배 달해
  • 박우영 기자
  • 승인 2021.10.1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박우영 기자]

소방관 1사람이 평균 859명을 담당하고 있는 것을 나타났다.

특히 서울 소방공무원의 경우  1인당 담당 인구가 1,344명으로, 강원 385명에 비해 무려 3.5배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수는 859명으로 2016년 1,186명, 2017년 1,091명, 2018년 1,004명, 2019년 926명에 이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시도별 격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1,344명에 이어 경기 1,288명, 부산 959명, 광주 948명, 대전 934명 순으로 주로 대도시의 소방공무원 1인 담당수가 평균을 상회하여, 강원 385명, 전남 462명, 경북 518명 등과 차이가 있었다. 서울과 강원의 격차는 무려 3.5배에 달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국회 행안위에서 법과 정책‧예산 등을 통해 소방관 처우개선이 꾸준히 이뤄지면서,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하지만, 여전히 지역별로 소방공무원 1인이 담당하는 인구수가 크게는 3.5배에 달해, 소방서비스의 격차로까지 이어질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지역 상황에 따라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고 알맞은 곳에 배치하여, 전국 어디서나 국민들이 마음 편히 안전하게 사실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