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09:51 (토)
Special Report
소상공인‧자영업 창업자 60% ‘폐업 생각 중’
소상공인‧자영업 창업자 60% ‘폐업 생각 중’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10.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폐업을 고려한 적 있다’는 응답 비율은 절반이 훌쩍 넘는 59.9% 인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일보 = 이정우 기자]

소상공인‧자영업자의 60%가 ‘폐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사유로 매출액 감소와 고정비용 지출이 가장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5일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폐업을 고려한 적 있다’는 응답 비율은 절반이 훌쩍 넘는 59.9% 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폐업 고려의 주 원인으로는 매출액 감소가 36.4%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임대료, 인건비 등 고정 지출 부담, 대출 상환 부담 및 자금사정 악화 순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자영업자가 60% 폐업을 고려할 상황"

"손실보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과반이 폐업을 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될 수도 "


현 코로나19상황에서 소상공인 및 자영업계의 운영에 대해서는 무려 80.2%에 달하는 응답자가 ‘소상공인 및 자영업계가 위기에 놓여있다’고 답했으며, 위기를 유발하는 원인으로는 가장 많은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의 장기화를 손꼽았다. 이어 거리두기 정책의 연장,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 임대료 부담이 뒤따랐다. 

매출 변화와 관련해, 소상공인 90.8%가 ‘매출이 줄었다’(매우 줄었다 52.5%, 줄었다 38.2%)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변화 없음 6.5%, ‘매출 이 증가했다’는 응답비율은 2.8%에 불과했다. 

매출 감소로 인한 문제는 대출 부담으로도 직결됐다.

소상공인들은 72.8% 가 대출을 이용 중인 가운데, 이러한 대출이자가 부담스럽다는 비율이 67.7%에 달했다.이들이 바라는 가장 시급한 국정과제로는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영업손실 보상 확대’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외에도 임대료 직접 지원, 대출상환 유예 만기 연장, 백신 접종 확대가 뒤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