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9:01 (월)
창업전략
LH투기의혹 직원 "직위해제 후 같은 부서 발령...한 공간 근무 '말 맞추기' 쉬웠을 듯”
LH투기의혹 직원 "직위해제 후 같은 부서 발령...한 공간 근무 '말 맞추기' 쉬웠을 듯”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9.2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투기의혹에 연루된 직원 23명이 각 부서에서 근무하다 직위해제 이후 약 4개월 가량 해당 지역본부의 같은 부서로 발령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인해 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동안 조사 및 수사에 대비해 ‘말 맞추기’, ‘정보 공유’가 용이해졌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동산 토기의혹 직원들이 직위해제된 후 같은 부서로 발령 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인해 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동안 조사 및 수사에 대비해 ‘말 맞추기’, ‘정보 공유’가 용이해졌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LH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투기의혹에 연루된 직원 23명이 각 부서에서 근무하다 직위해제 이후 약 4개월 가량 해당 지역본부의 같은 부서로 발령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월, 광명시흥지구 투기에 연루된 LH 직원 13명 중 경기지역 각 부서에서 근무하던 직원 7명은 직위해제된 후 모두 경기지역본부 A부서로 발령조치됐다. A부서 담당자에 따르면 별도로 마련한 공간에 투기의혹 직원들만 모여 근무했다고 전했다.

또 투기의혹에 연루된 전북본부 소속 직원 7명도 각기 다른 사업부서에서 근무하다 직위해제 후 모두 전북본부 B부서로 발령받았다. 경기지역본부와 마찬가지로 별도로 마련한 공간에 투기의혹 직원들만 따로 모여 근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투기의혹에 연루된 직원들이 한 공간에 모여 근무함으로써 검찰 또는 경찰의 수사, 내부 감사 등에 앞서 말을 맞추거나 진행 중인 수사 상황에 대한 공유, 증거인멸 등이 용이해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들은 사태 후 파면, 직권면직을 당한 직원을 제외하고 최장 4개월이 지난 7월 1일에서야 전국 각 지역본부로 인사조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