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9:01 (월)
김정현 사과[공식입장]
김정현 사과[공식입장]
  • 이진영
  • 승인 2021.09.2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이른바 '가스라이팅 논란' 5개월 만에 직접 그간의 심경과 복귀 의지를 밝혔다. 

김정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하다"며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 하다"며 "제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다"면서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또 그는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이라며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며 "이 글은 제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하다"고 적었다. 

김정현은 "저는 연기자"라며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됐다"며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고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돼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힘을 주신 팬분들께는 정말 고개숙여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며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마음을 앞으로의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 넘어지지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나 걸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그는 "조심스럽게 한걸음씩 걸어가겠다"며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분들께 사죄드린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약속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정현은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시간' 출연 당시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서 상대 배우였던 서현과의 팔짱을 거부하고 접촉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 태도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후 3년이 흐른 올 4월에는 김정현이 '시간'에 출연할 때 대본 수정 등을 요구하는 등 그의 행동이 작품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그리고 그 원인이 당시 연인이었던 배우 서예지의 조정에 의한, 이른바 '가스 라이팅' 때문이었다는 설도 불거져 세간의 집중을 받았다.

이에 김정현은 지난 4월 자필 사과문을 내고 "는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 및 스태프분들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 죄송하다"며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있다,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시간'에서 중도 하차를 하는 모든 과정, 제작발표회에서의 제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후 김정현은 지난 24일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새롭게 출발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한편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 두살인 김정현은 부산 출신으로 2015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했다.

2017년 '학교 2017'에서 첫 지상파 드라마 주연을 맡아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시청률과 작품성에선 낮은 평가를 받았지만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 받으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는 계기가 됐다.

2017년 하반기 KBS2 '드라마 스페셜-까까머리의 연애'와 2018년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출연하며 그전과 다른 실감나는 코믹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2018년 7월 25일 MBC 수목 드라마 '시간' 에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되었으나, 제작발표회에서의 태도 논란이 있었다. 
기자의 질문에도 계속 무표정으로 냉랭한 표정을 지었으며, 촬영 포즈를 취하려는 동료 여주인공 서현의 팔을 뿌리쳐 무안하게 만드는 등의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소속사에선 배우의 깊은 메소드 연기로 몸과 마음에 심각한 악영향을 받게 되고 수면장애와 섭식장애, 공황장애로 이어졌다고 해명해 비난이 어느 정도 수그러 들었지만 건강의 악화로 중도하차했다. 

휴식 기간을 갖다가 1년 5개월 만에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구승준 역으로 복귀하게 되었다. 첫방송 이후 연속해서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몰이를 했다. 또한 큰 성공을 거둔 '도깨비'의 시청률을 넘어서며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해, 복귀작으로 더할 나위 없이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하 김정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정현입니다.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 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 합니다. 제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습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입니다.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합니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이 글은 제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합니다.

저는 연기자 입니다.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소속사에서 함께 했던 분들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그 분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입니다. 서로의 미래에 밝은 날만 있기를 소망합니다. 더불어 더 늦기전에 제 못난 모습을 지적해 주시고 기사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보내주신 많은 기자님들께도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힘을 주신 팬분들께는 정말 고개숙여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마음을 앞으로의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 넘어지지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나 걸어가겠습니다.

조심스럽게 한걸음씩 걸어가겠습니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분들께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사진 김정현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