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09:29 (토)
창업전략
선관위 공무원, 음주운전 성범죄 등 비위행위 심각...처벌은 솜방망이
선관위 공무원, 음주운전 성범죄 등 비위행위 심각...처벌은 솜방망이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9.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영 의원
국민의힘 이영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선거관리위원회 소속 공무원 범죄 현황’에 따르면, 음주운전(18건)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교통사고 치상(9건), 폭행 및 상해(8건), 성범죄(4건), 향응(4건) 순이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선관위 공무원들이 최근 5년간 음주운전, 성범죄 등 비위행위자가 6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이영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선거관리위원회 소속 공무원 범죄 현황’에 따르면, 음주운전(18건)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교통사고 치상(9건), 폭행 및 상해(8건), 성범죄(4건), 향응(4건) 순이었다.

비위 공무원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 선관위(11명)였으며, 중앙선관위(10명), 전남 선관위(9명), 서울 선관위(7명), 광주 선관위(5명) 순이었다. 이들 중 12명이 주의 처분을 받았으며, 경고 24명, 견책 12명, 감봉 13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일례로 경북 선관위 소속 4급 공무원 A씨는 공공장소에서 추행을 저질렀음에도 경고 처분에 그쳤고, 강원 선관위 소속 5급 공무원 B씨는 성매매를 저질러 구약식 처분을 받았음에도 견책 처분에 그쳤다.

이에 이영 의원은 “음주운전, 성범죄 등 비위행위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이면에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솜방망이 처벌도 한 몫을 한다”고 지적하면서, “내년에는 대선이 있는 만큼, 도덕적 해이형 범죄 뿐만 아니라 공무원의 선거 개입형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관위를 포함해 공직사회 기강을 재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