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50대 자영업자의 죽음..."최승재, 상복입고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걸으며 애도"
50대 자영업자의 죽음..."최승재, 상복입고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걸으며 애도"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09.13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재 의원은 13일 상복을 입고 23년째 가게를 운영하던 50대 자영업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원칙과 기준 없는 강제적인 방역으로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을 죽음과 고통으로 내 몰고 있는 정부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말했다.

[창업일보 = 이정우 기자]

"23년째 맥주집과 가게를 운영하던 50대 자영업자가 생활고를 버티지 못하고 숨진 것과 관련해 정부는 더 이상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고통과 죽음이 없도록 해야 한다"

최승재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이날 상복을 입고 23년째 가게를 운영하던 50대 자영업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원칙과 기준 없는 강제적인 방역으로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을 죽음과 고통으로 내 몰고 있는 정부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말했다.

그는 또한 “정부는 비과학적이고 명확한 기준 없는 방역지침을 끝내고,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이  최소한의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앞 기자회견을 마치고, 상복을 입고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뜻을 모으고, 청와대에 항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출발했다. 

끝으로 “돌아가신 자영업자들의 한 맺힌 절규와 한을 풀어드리고,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며 이어 “정부의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죽이기에 온 힘을 다해 맞서 싸우고,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한 정부의 현실적인 대안이 나올 때까지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과 함께 할 것”임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