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민주당 정의당 일부 의원 및 언론5단체, 언론개혁 긴급토론회 가져
민주당 정의당 일부 의원 및 언론5단체, 언론개혁 긴급토론회 가져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9.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오기형·이용우·정필모 의원은 정의당 배진교·이은주·장혜영 의원 그리고 방송기자연합회·전국언론노동조합·한국기자협회·한국PD연합회 등 5개 언론단체, 오픈넷 손지원 변호사와 함께 이날 국회에서 ‘언론·표현의 자유와 미디어 피해구제 강화를 위한 사회적 합의 모색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민주당, 정의당 일부 의원들과 언론 5개 단체가 9일 언론개혁 긴급토론회를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오기형·이용우·정필모 의원은 정의당 배진교·이은주·장혜영 의원 그리고 방송기자연합회·전국언론노동조합·한국기자협회·한국PD연합회 등 5개 언론단체, 오픈넷 손지원 변호사와 함께 이날 국회에서 ‘언론·표현의 자유와 미디어 피해구제 강화를 위한 사회적 합의 모색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중심으로 한 여야 8인 협의체가 운영되고 있는 상황에서 개최된 이번 긴급토론회에서는 언론제도 개혁에 대한 각자의 문제의식과 입장이 다양하게 개진되었다.
 
이용우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언론중재법 관련하여 가짜뉴스 폐혜와 소비자 침해를 막는 법적 장치를 마련하는 데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을 어떻게 할 것인지, 조작의 범위가 구체적으로 정의하지 않았을 때의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을 디테일하게 검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방송법과 신문법 또한 개정해야 한다. 언론 개혁은 법 하나로 해결되는 게 아니라 세트로 처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정필모 의원은 토론자로 나서 “언론개혁을 위해 방송법, 형법, 정보통신망법, 신문법 등 모두를 개정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차를 두고라도 개혁입법을 처리해야 하며, 대선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지금이 언론개혁 법안을 패키지로 처리하는 적기”라고 말했다.
 
3명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토론회와 이어진 비공개간담회를 통해 정의당과 언론현업 5단체의 의견과 제안을 경청하였으며 후속대책을 협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