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20:19 (토)
김태호PD 사의표명[공식입장]
김태호PD 사의표명[공식입장]
  • 이진영
  • 승인 2021.09.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로 큰 사랑을 받은 '스타 연출자' 김태호 PD가 입사 21년 만에 MBC를 떠난다.

그동안 여러 차례 새 플랫폼과 타 방송사 이적설이 불거졌지만 김태호PD 이번에는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위해 오랜 시간 애정을 갖고 몸담아온 MBC를 떠나게 됐다고 전했다. 

MBC 역시 MBC의 예능 발전을 주도해온 김태호 PD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MBC는 7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태호 PD가 MBC에 사의를 표명했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MBC는 "김태호 PD는 2001년 1월 MBC에 입사해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등을 연출하며 ​MBC 예능 프로그램의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며 "MBC와 MBC 예능본부는 김태호 PD의 헌신적인 노력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그리고 새로운 도전을 계획하고 있는 김태호 PD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MBC는 "김태호 PD는 'MBC를 퇴사하지만, 앞으로 또 다른 협력관계로 MBC 예능 프로그램과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MBC 예능본부 역시 더욱 다양한 콘텐츠 제작에 도전하는 김태호 PD와의 협업을 기쁘게 기대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MBC는 이어 "김태호 PD는 2021년 12월까지 MBC 예능본부에서 프로그램 제작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김태호 PD가 연출하는 '놀면 뭐하니?'는 함께 일했던 후배 PD들이 계속해서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 사의 표명 소식이 알려진 직후, 김태호 PD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고 사의를 결심하기까지의 속내를 털어놨다.

김PD는 "2001년에 입사해서 올해까지, 만 20년을 MBC 예능본부 PD로 살아오면서 자랑스럽고 행복했던 날들이 많았다"면서도 "여의도와 일산, 상암 MBC를 거치며 입으로는 매주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뭐라도 찍자!" 늘 새로움을 강조해왔지만, '나는 정작 무슨 변화를 꾀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점점 머릿속을 채워갔다"고 말했다.

그는 "비록 무모한 불나방으로 끝날지언정, 다양해지는 플랫폼과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을 보면서 이 흐름에 몸을 던져보기로 마음먹었다"고 덧붙였다.

김PD는 "미래에 대해 확실히 정한 건 없다. 다만 오래 몸담은 회사에 미리 얘기하는 게 순서일 것 같아 지난 8월 초, MBC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제가 오랜 시간 고민해서 어렵게 내린 결정이란 걸 알기에 MBC도 저의 뜻을 존중하며 미래를 응원해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PD는 "여러 상황들을 고려하여 2021년 12월까지는 MBC 예능본부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사원증을 반납한 이후에도 좋은 콘텐츠를 위해서 MBC와 협업하는 방법도 논의할 생각"이라 밀했다.

"당장 내년부터 어떤 길을 걷게 될지는 아직도 고민 중"이라는 김PD는 "'세상에 나쁜 콘텐츠 아이디어는 없다. 단지 콘텐츠와 플랫폼의 궁합이 안 맞았을 뿐이다'라는 얘기를 후배들과 해왔던 터라, 여러 플랫폼에서 다양한 콘텐츠로 그걸 증명하고 싶다는 마음만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2001년 MBC 공채 PD로 입사한 김 PD는 '무한도전' 등 MBC 대표 예능을 오랫동안 연출해 온 스타 PD다. 국민예능으로 큰 사랑을 받은 '무한도전'을 무려 13년간 연출한 그는 2010년대 들어 지상파 방송사 예능 PD들의 연이은 이적 속에도 MBC에 굳건히 몸 담아왔다.

2018년 '무한도전' 종영 후 퇴사설이 무성했으나 김 PD는 MBC 안에서 다양한 도전을 해보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소문을 잠재웠다. 그리고 이듬해 '무한도전'의 유재석과 다시 '놀면 뭐하니?'를 론칭, 또 하나의 히트 예능으로 키웠다.

하지만 김 PD가 20년 만에 MBC를 떠나기로 한 것은 방송계가 지상파와 케이블의 구분을 넘어 넷플릭스 등 OTT가 대세로 떠오르며 큰 변화를 맞고 있는 게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MBC의 공식 발표대로 김PD는 올 연말까지는 MBC에서 '놀면 뭐하니?' 메인 연출로 활약할 예정이다. 추후 거취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대형 방송국이나 제작사 이적 아닌 독자노선이 유력한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PD는 비, 노홍철, 이상순과 함께 하는 넷플릭스 '털보와 먹보' 론칭을 앞두고 있다. '먹보와 털보'는 맛에 진심인 ‘먹보' 비(정지훈)와 노는 것에 진심인 ‘털보' 노홍철이 서로의 유일한 공통점인 바이크를 타고 전국의 맛과 멋, 멍까지 찾아 떠나는 좌충우돌 로드트립 버라이어티로 지상파 방송국 소속 PD의 첫 넷플릭스행으로 일찌감치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하 MBC 공식입장 전문.

[김태호 PD 사의 표명에 대한 MBC의 입장]

안녕하십니까? MBC입니다.

김태호 PD가 MBC에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김태호 PD는 2001년 1월 MBC에 입사하여,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등을 연출하며 MBC 예능 프로그램의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습니다.

MBC와 MBC 예능본부는 김태호 PD의 헌신적인 노력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도전을 계획하고 있는 김태호 PD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김태호 PD는 “MBC를 퇴사하지만, 앞으로 또 다른 협력관계로 MBC 예능 프로그램과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MBC 예능본부 역시 더욱 다양한 콘텐츠 제작에 도전하는 김태호 PD와의 협업을 기쁘게 기대하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태호 PD는 2021년 12월까지 MBC 예능본부에서 프로그램 제작에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김태호 PD가 연출하는 '놀면 뭐하니?'는 함께 일했던 후배 PD들이 계속해서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예정입니다.

더 재미있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하 김태호 PD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태호 PD입니다.

개인적으로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전해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2001년에 입사해서 올해까지, 만 20년을 MBC 예능본부 PD로 살아오면서 자랑스럽고 행복했던 날들이 많았습니다.

여의도와 일산, 상암 MBC를 거치며 입으로는 매주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뭐라도 찍자!" 늘 새로움을 강조해왔지만, '나는 정작 무슨 변화를 꾀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점점 머릿속을 채워갔습니다.

비록 무모한 불나방으로 끝날지언정, 다양해지는 플랫폼과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을 보면서 이 흐름에 몸을 던져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미래에 대해 확실히 정한 건 없습니다. 다만 오래 몸담은 회사에 미리 얘기하는 게 순서일 것 같아 지난 8월 초, MBC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제가 오랜 시간 고민해서 어렵게 내린 결정이란 걸 알기에 MBC도 저의 뜻을 존중하며 미래를 응원해주기로 했습니다.

여러 상황들을 고려하여 2021년 12월까지는 MBC 예능본부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사원증을 반납한 이후에도 좋은 콘텐츠를 위해서 MBC와 협업하는 방법도 논의할 생각입니다.

당장 내년부터 어떤 길을 걷게 될지는 아직도 고민 중입니다. "세상에 나쁜 콘텐츠 아이디어는 없다. 단지 콘텐츠와 플랫폼의 궁합이 안 맞았을 뿐이다"라는 얘기를 후배들과 해왔던 터라, 여러 플랫폼에서 다양한 콘텐츠로 그걸 증명하고 싶다는 마음만은 분명합니다.

어떤 선택을 하든 지금까지도 늘 그랬듯이 여러 행운과 인연들이 제 선택을 정답으로 만들어 줄 거라는 생각에 두렵지는 않습니다.

2021년 남은 기간은 '놀면 뭐하니?' 팀 내에서 열심히 보탬이 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놀면 뭐하니?'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제공 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