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지능형농장(스마트팜) 3대1 경쟁 "선발되면 1년8개월 동안 창업 교육 지원"
지능형농장(스마트팜) 3대1 경쟁 "선발되면 1년8개월 동안 창업 교육 지원"
  • 소재윤 기자
  • 승인 2021.07.2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우수사례집 중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능형농장(이하 `스마트팜`)` 교육생을 모집한 결과 208명 모집 정원에 625명이 지원하여 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사진 농식품부 우수사례집 중

[창업일보 = 소재윤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능형농장(이하 `스마트팜`)` 교육생을 모집한 결과 208명 모집 정원에 625명이 지원하여 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최종 선발된 교육생의 평균 연령은 30.4세로 작년 평균 연령인 31.6세보다 1.2세 낮아졌으며, 남성 신청자의 비중은 78.4%, 여성은 21.6%로 작년과 비슷하다.

교육 희망 품목의 경우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딸기(47.1%), 토마토(23.1), 멜론(8.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영학, 기계공학 등 농업 전공 이외의 비중이 78.8%로 농업 외 전공 비중이 대폭 증가했다.
 
최종 선발된 교육생은 지역별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이하 `보육센터`)'에서 최대 1년 8개월 동안 교육을 받게 된다. 8월에 사전교육을 거친 후, 교육 신청 시 희망한 지역의 보육센터에서 스마트팜 실습 위주의 장기 교육과정에 참여한다.
    
보육센터 교육과정은 입문교육, 교육형 실습, 경영형 실습으로 구성되어 있다. 8개월간의 이론교육 및 보육센터 실습장에서 현장실습을 한 후, 경영 실습 과정에서는 스마트팜 실습농장에서 자기책임 하에 1년간 영농․경영 실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현장실습과 경영실습 과정에는 스마트팜 전문 상담사의 현장 지도와 자문을 받으면서 영농을 할 수 있다. 교육은 스마트팜 시설관리, 경영관리, 작물생리, 품목별 재배방법 등 4개 분야로 구성되어 있으며, 스마트팜 전반에 대해 전문강사진으로부터 기초 교육을 받은 후, 영농실습을 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한편 농식품부는 지난 2018년부터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의 스마트팜 장기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에 선발한 1기 45명은 2020년 6월에 수료하여 38명이 창업을 하였으며, 4명은 스마트팜 선도농장에 취업하였고, 2019년 선발한 2기 81명은 7월 말에 수료할 예정이다. 지난해 선발한 3기 174명은 실습 과정에 참여 중이다. 

교육 수료생에게는 스마트팜 창업에 필요한 혁신밸리 임대농장 입주 우선권(수행실적 우수자), 스마트팜 종합자금 신청 자격 부여, 농신보 보증비율 우대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스마트팜 장기교육과정을 통해 농업과 정보통신기술의 융복합을 이끌어갈 스마트팜 전문 인력 양성과 청년들의 농업·농촌 분야 유입 확대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