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국민의힘 경남지역 의원 "문재인 대통령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철회하라" 주장
국민의힘 경남지역 의원 "문재인 대통령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철회하라" 주장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7.0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경남지역 국회의원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를 내고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국민의힘 경남지역 국회의원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를 내고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성명서에서 이들은 "지난달 30일 산업은행이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현물출자 투자계약을 세 번째 연장했다"면서 "대우조선해양 매각 기습발표 후 2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다시금 자행된 문재인 정부의 결정에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경남지역 의원들은 "지난 반세기 동안 조선산업은 수많은 노동자의 피와 땀으로 대한민국을 세계 조선의 메카로 성장시키며 국가 경제발전을 이끌어 왔다"고 하면서 "지금도 국내 수출 품목 4위의 효자산업이자 경남지역 전체 수출액의 20%를 차지하는 핵심동력"이라고 말했다. 

 

의원들은 전문가의 말을 빌어 "앞으로 세계 경제의 회복에 따른 물동량이 증가, IMO의 환경 규제로 인한 친환경 선박 수요로 최소 10년간의 슈퍼사이클 초황기를 예상하고 있고 중국, 일본 등 경쟁국은 제조 선박의 결함으로 인해 신뢰도가 추락하면서 우리에게는 더블찬스의 호기까지 맞았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그럼에도 정부와 산업은행은 매각 계약을 세번째 연장했다"면서 초호황기를 맞아 조선산업 지원책을 준비하기는 커녕 일찌감치 기간 경과로 철회되어야 할 계약을 세차례나 연장하는 악수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이어서 "문재인 정부는 자기모순에 빠진 매각 강행이 국내 조선산업 동반 몰락의 단초를 제공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면서 "정부가 시간끌기로 일관하는 사이 대우조선해양은 글로벌 수주 경쟁력 저하로 신음하고 있으며 1200여 협력업체, 10만여 노동자의 생존권도 함께 위협받고 있다"며 우려했다. 

한편 이날 성명서에는 국민의힘 강기윤, 강민국, 김태호, 박대출, 박완수 서일준, 윤영석, 윤한홍 이달곤, 정점식, 조해진, 최형두, 하영제 등 경남지역 의원들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