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늙어가는 서울 주택..."재개발·재건축 사업 무더기 지정 해제"
늙어가는 서울 주택..."재개발·재건축 사업 무더기 지정 해제"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4.0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이상 노후주택 5년동안 "17만7585호 증가"
신규개발, 재건축 사업이 잇따라 지정해지되면서 서울 주택이 늙어가고 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서울 주택의 신규개발이 무더기로 지정해제되면서 서울주택이 늙어가고 있다. 

최근 10년간 취소된 재개발·재건축 사업구역은 390곳. 무려 1373㎡에 달하며 이는 3기 신도시 3개 합친 면적보다 훨씬 넓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합리적인 재개발, 재건축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신규 주택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이 서울시와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지정해제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무려 390곳, 1373만㎡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서울의 30년 이상 노후주택이 5년 사이 17만7585호나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이전에 비해 47.6%나 폭증한 것이다.

송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지정해제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은 390곳.  이중 재개발은 179건, 재건축은 211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사업구역의 면적은 총 1373만㎡로, 3기 신도시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부천 대장 지구개발 면적을 합한 규모인 1327㎡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또한 이들 사업구역은 정비예정구역 단계에서 174곳, 정비구역지정 단계에서 70곳, 추진위원회 승인단계에서 131곳, 조합설립인가 단계에서 15곳이 지정 해제되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여당 서울시장 후보가 12년간 지역구로 활동했던 서울 구로구을 지역의 재건축 사업 2곳과 재개발 사업 2곳도 포함됐다.

아울러 송언석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서울의 30년 이상 노후주택은 2015년 37만3416호에서 2019년 55만1001호로 17만7585호(4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전국 대비 서울의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은 2015년 14.0%에서 2019년 16.7%로 증가했다. 전국의 노후주택 100채 중 17채가 서울에 있는 셈이다.

같은 기간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74만7256호에서 110만1682호로 47.4%, 비수도권은 192만1970호에서 218만9477호로 13.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비수도권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공동주택의 노후화가 더욱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다.

송 의원은 “서울의 경우, 다수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좌초되면서 공급부족이 발생해 집값 폭등을 가속화시킨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부와 서울시는 합리적인 재개발, 재건축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당 서울시장 후보는 최근 방송 토론회에서 34곳의 노후단지를 재건축하여 주택 7만6천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