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한국전력 연매출 58조 넘겨 "영업이익 4조1000억"
한국전력 연매출 58조 넘겨 "영업이익 4조1000억"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2.2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김진우 기자]

한국전력의 연매출액이 58조원을 넘어섰다.

한국전력은 2020년 연결기준 매출액 58조6000억원, 영업이익 4조1000억원을 시현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유가 등 연료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으로 발전 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 전력 구입비는 6조원이 감소했다.  

지난해 대유행한 코로나19 및 장마 기간 장기화 영향으로 전기 판매 수익은 2000억원, 해외 건설 부문 공정이 거의 완료됨에 따라 기타수익 4000억이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조000억원 증가한 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주요 변동 요인은 다음과 같다. 20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 가격 하락과 수요 감소 등으로 연료비 및 전력 구입비는 6조원이 감소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유가 및 유연탄가 등 연료 가격 하락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해 전년 대비 3조5000억원 감소했다. 전력 구입비는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량이 2.0% 증가했으나, LNG·유가 하락 등으로 전년 대비 2조5000억원 감소했다.

한전의 영업실적은 원전(또는 석탄) 이용률보다는 유가 등 국제 연료 가격 변동에 더 크게 영향을 받고 있으나, 2021년부터 원가연계형 요금제 시행으로 연료비 변동분은 주기적으로 전기 요금에 반영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및 장마 기간 장기화에 따른 소비 위축 등으로 전력 판매량이 2.2% 하락해 전기 판매 수익은 2000억원 감소했다.

한전 및 전력그룹사는 국제 연료 가격 변동에 영향을 받는 연료비·전력 구입비와 별도로 영업 비용의 약 37% 규모의 전력 공급 비용에 대한 절감 노력을 추진했으며, 약 47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 시현했다.

공급 비용은 2020년 잠정 기준으로 설비관리비·감가상각비·인건비·판매관리비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연간 약 20조 규모다

최근 5년간 전력 공급 비용 증가율은 5.9%로, 같은 비율 적용 시 2020년 약 1조1500억원의 비용 증가가 예상됐으나, 2020년 전 력공급 비용 증가율을 3.5% 이내로 유지해 전년 대비 약 6800억원 증가 이내로 억제됐다.

전력공급 비용 절감과 함께 저금리 신규 차입원 발굴, 차입금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이자 비용을 전년 대비 2.5% 하락한 514억원으로 절감했다.

한편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전기 요금 체계 개편과 함께 경영 효율화를 통해 전력 공급 비용을 절감해 전기 요금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고 이익 개선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판매량 1kWh당 전력 공급 비용 증가율을 2024년까지 연간 3% 이내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