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5인이상 집합금지' 설연휴까지 연장 "수도권2.5단계-비수도권2단계 현행 유지"
'5인이상 집합금지' 설연휴까지 연장 "수도권2.5단계-비수도권2단계 현행 유지"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2.01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이상 집합금지'가 2주 연장됨으로써 올 설 연휴는 정상적인 귀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5인이상 집합금지'가 2주 연장됨으로써 올 설 연휴는 정상적인 귀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창업일보 = 김진우 기자]

올 설연휴에는 정상적인 가족모임을 갖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5인이상 집합금지'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설연휴가 끝나는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기 때문이다. 물론 직계가족도 5인 이상 모임 금지에 해당된다.

정부는 31일 서울 정부청사에 가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따라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거리두기 조치가 설 연휴를 포함한 2월 14일까지 유지됨과 동시에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설 연휴까지 2주 연장된다. 직계 가족일지라도 거주지가 다를 경우 5인 까지만 모임을 가질 수 있다.

이에따라 설 인사를 위한 귀성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 있는 부부가 2명의 아이들을 데리고 시골에 있는 부모님을 찾아뵙고 싶어도 합쳐서 5인이상이어서 합석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정부의 이번 거리두기 조치 연장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각종 행사나 결혼식, 장례식 등을 50명 미만, 비수도권은 100명 미만의 인원 제한 조건을 지켜야 한다.

또한 신년회, 계모임, 야유회, 동창회 등 각종 모임도 5인이상은 불가하고 식당이나 다중이용시설에도 5인이상이 동석하는 것은 불가하다. 물론 5인이상 예약도 안된다.

수도권 내 영화관·PC방·오락실·독서실·놀이공원·이미용업·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의 21시 이후 운영제한 조치도 유지된다. 식당과 카페의 경우에는 21시까지만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며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홀덤펍 등 유흥시설업종도 14일까지 현행의 거리두기를 엄수해야 한다.

단 노래연습장, 방문판매홍보관, 실내스탠딩공연장, 실내체육시설, 학원·교습소는 마스크 착용, 음식 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을 지키면 운영이 가능하다.

예배, 법회, 미사 등의 종교활동의 경우 수도권의 경우 전체 좌석수의 10%, 비수도권은 20%이내에서만 허용되고 카페 등에서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을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2인이상이 카페 등에서 음료를 주문할 경우 매장내 이용시간은 1시간으로 제한한다. 

공연장과 영화관의 경우 2단계에서는 동반자까지를 기준으로 좌석을 한 칸 띄우도록 했다. 2.5단계에서는 동반자 외에 좌석을 두 칸씩 띄워 앉으면 된다. 

수도권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1명당 8㎡의 인원제한 조치를 지켜야 한다. 샤워실의 경우 샤워부스를 한 칸 띄우면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탈의실 등 샤워실을 이용하지 않을 때에는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스키장을 포함한 겨울스포츠시설의 경우  밤 9시 이후 운영 중단 조치를 해제한다. 숙박시설의 경우 전체 객실의 3분의 2이내에서만 예약이 가능하다. 

정부는 앞으로 1주간 환자 발생 추이, 감염 양상 등을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단계, 집합금지 및 운영제한에 대한 추가 조정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