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담 결혼, 지난해 비연예인과 재혼!
류담 결혼, 지난해 비연예인과 재혼!
  • 이진영
  • 승인 2021.01.15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개그맨 겸 배우 류담이 지난해 비연예인과 재혼한 사실이 알려졌다. 

류담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15일 "류담씨는 2019년 따듯한 마음씨와 배려심을 지닌 신부를 만나 사랑을 키워나가며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고 2020년 5월 비연예인인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어 "양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만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소박한 결혼식을 진행했고 이후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상황이었기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어 미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리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류담씨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다"며 "앞으로 배우로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류담의 아내는 4년 연속 미슐랭 빕구르망에 선정된 '역전회관'을 운영하는 김도영 대표의 딸로 알려졌다. 

류담은 최근 전통주 소믈리에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알린 바 있다. 류담은 식당 내에서 양조장을 운영하는 처가의 영향으로 결혼 후 전통주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마흔 세살인 류담은 2003년 KBS 18기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여러 작품에 출연했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대표작은 역시 달인 시리즈이다. 이 작품들에서 그는 김병만, 노우진과 함께 3인 체제를 이루었다. 

MBC 월화드라마 선덕여왕에 조연으로 출연하는 것으로 연기를 시작해 이후 KBS 2TV 의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과 MBC 드라마 로열패밀리에 조연으로 출연했으며, MBC의 드라마인 빛과 그림자에서는 주인공 안재욱이 연기한 강기태의 오른팔 양동철 역을 맡아 괜찮은 연기를 선보였다. 

2011년 최모씨와 결혼 했지만 2015년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2019년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 출연했다. 

*아하 류담 소속사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류담 씨는 2019년, 따듯한 마음씨와 배려심을 지닌 신부를 만나 사랑을 키워나가며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 하기로 하였고 2020년 5월 비연예인인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양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만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소박한 결혼식을 진행하였고 이후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조심스러운 상황이었기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어 미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류담 씨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앞으로 배우로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