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최승재, 코로나19 대책 "소상공인 구제에 진정성 결여"
최승재, 코로나19 대책 "소상공인 구제에 진정성 결여"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1.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최승재 의원이 12일 여당이 내놓은 코로나19 피해지원 대책에 대해 진정성이 결여된 정책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하고 여당에서 발의한 ‘코로나19 감염병 피해 소상공인등 구제에 관한 특별법안’과 ‘코로나 불평등 해소TF’ 출범은 위기의 소상공인 구제에 진의가 없다고 일갈했다.

최 의원은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여당의 법안과 대책이 진정성을 갖기 위해서는 정부여당이 할 수 있는 현실가능한 대책을 먼저 내놓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최승재 의원이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당발 코로나19 대책이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최승재 의원이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당발 코로나19 대책이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마음만 먹으면 수십조의 예산을 만들 수 있고 그 예산으로 피해가 심각한 중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현실보상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몰아붙였다.

또한 최 의원은 특별법 발의의 진정성에도 일침을 놓았다. 현재 야당에서 발의한 코로나 피해지원 법안들이 국회 상임위에서 줄줄이 계류되어 있는 점을 강조하며, 마음먹으면 어떤 법안처리도 강행했던 여당에게 민생법안을 우선 처리하라고 압박했다.

한편 이와 관련 최 의원은 정부부처 고위공무원 임금 삭감, 공공부문 임금 삭감, 13조원 규모의 그린뉴딜 예산의 재조정, 27조에 달하는 R&D 예산 재검토, 알바 양산 공공일자리 재조정,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홍보성 예산과 불요불급한 예산 재조정 등의 코로나 피해지원 예산확보 방안을 내놓았다.

최 의원은 “당장에 실현가능한 대책을 촉구하며, 법안은 물론 진정성 있는 정부여당의 자세가 전제된다면 초당적 협력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