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신년사 “2021년 코로나 극복하고 일상회복할 것”
문재인 신년사 “2021년 코로나 극복하고 일상회복할 것”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1.08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청와대 신년사 "경제회복과 도약의 해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새해에는 코로나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청와대.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새해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통합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듯, 끈질기고 꾸준하게, 그리하여 끝끝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판 뉴딜’의 본격적인 실행으로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이루고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주재한 2021년 신년 인사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난 한해는 우리 모두에게 힘든 한 해였지만 서로가 서로에게 희망이 되어준 해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대한민국은 멈추지 않았다"면서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주었기에 더 나은 일상, 더 따뜻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이 커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 대응의 최일선에 섰던 방역진과 의료진, 거리두기에도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 준 필수노동자들의 희생이 눈물겹게 고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서  "경제 위기 앞에서 더 많은 땀을 흘린 노동자, 있는 힘을 다해 고용을 유지한 기업, 어려운 사람들에게 힘을 준 자원봉사자와 시민단체,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 문화예술인과 체육인들, 화합과 희망의 정신을 북돋아 준 종교계까지 많은 분들이 스스로 촛불이 되어 코로나의 어둠을 밝혀 주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는 ‘회복의 해’"라면서 "지금 우리는 코로나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 많이 지쳤고 힘들지만 우리 국민의 역량이라면 이 고비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부터 우리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다. 철저한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새해는 ‘통합의 해’"라고 하면서 "가장 어려운 이웃부터 먼저 돕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모여 다음 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 또한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으로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이 크게 강화되고, 코로나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새해는 ‘도약의 해’이다.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우리는 대한민국을 재발견했다. 우리는 결코 2류가 아니었고, 영원한 2등도 아니었다"면서 "K-방역뿐 아니라 세계 최고의 디지털기술, 빠른 경제 회복, 뛰어난 문화 역량, 발전된 민주주의 속의 성숙한 시민의식까지 다른 나라들이 부러워하는 국민 역량을 보여주었고, 세계에서 모범국가로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한국판 뉴딜’의 본격적인 실행으로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이루고,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다. 또한 ‘2050 탄소중립’정책으로 세계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여건이 허용한다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마지막까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지난해 우리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희생과 헌신으로 희망을 지켜냈다. 연대와 협력으로 ‘함께 잘사는 나라’로 나아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우보천리,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듯, 끈질기고 꾸준하게, 그리하여 끝끝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