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중국 왕이 외교부장에 "남북한 최종결정자는 남북"
박병석, 중국 왕이 외교부장에 "남북한 최종결정자는 남북"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11.2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겸 외교부장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만남을 가졌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겸 외교부장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만남을 가졌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남북간의 대화와 교류를 통해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면서 “남북 간에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는 국회의 비준동의가 없었기 때문”이라면서 “국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든든히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 국무위원은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의 손에 쥐어야 하며, 북미대화가 재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의 역할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한국 측이 남북 간 채널을 통해 방역이 허락되는 전제 하에 북한 측과 교류를 회복하는 것을 지지하며, 중국은 적극적으로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