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법적대응[종합]!
라이관린 법적대응[종합]!
  • 이진영
  • 승인 2020.11.26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최근 길거리에서 포착된 영상 구설에 올랐던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라이관린을 둘러싼 추문들이 넘쳐나고 있는 가운데 법적 대응을 시사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26일 라이관린의 변호를 맡은 천상로펌은 성명문을 내고 "최근 웨이보, 도우반 등 플랫폼을 이용해 의뢰인(라이관린)에 대한 대량의 허위정보를 유포했다"며 "라이관린에 대한 허위정보를 공개, 전파하고, 비방하며 인터넷 여론을 악의적으로 오도하고, 피해를 입히며 오해나 부정적인 평가를 초래해 합법적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어 "악플러들에게 '연애 중에 공작실을 함께 운영한다', '사생활 난잡', '팬들에게 선물을 요구하다', '스태프들에 대한 태도가 나쁘다', '팬들에게 욕설', '팬들 선물을 친구에게 준다', '스태프와 동거', '키스자국', '새 드라마와 프로그램에서 퇴출' 등 비현실적인 내용을 담은 인터넷 사용자들의 권익 침해 행위에 대해 증거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추후 의뢰인의 의뢰에 따라 사법 절차를 실시해 악의적으로 권리를 침해한 자들의 법적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며 "함부로 왜곡하거나 추측해선 안 된다. 합법적인 경계를 넘어선 안 되고, 악의적으로 루머를 퍼뜨려 의뢰인을 다치게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라이관린은 최근 사생활 관련 이슈로 중국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그가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며 침을 뱉는 모습이 영상으로 촬영돼 퍼졌고, 지난 24일 저녁 사과했다. 당시 라이관린은 "공인으로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 여러분들의 비판을 받아들이고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고개 숙였다.

하지만 같은 날 재차 열애설에 휩싸였고, 그가 여자친구에게 팬 선문을 전달했다는 풍문까지 퍼졌다. 라이관린은 이번에는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오늘 일어난 모든 일로 나를 사랑해준 분들에게 상처를 입혀 죄송하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높은 기준을 두고 부적절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개선하겠다. 마음에 새기고 회개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사생활에 대해서는 기쁜 소식이 있다면 가장 먼저 알려드릴 것"이라며 열애설에 대해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이어 "지금은 일을 위주로 열심히 할 단계다. 오늘 있었던 모든 일을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사과에도 비난의 화살은 멈추지 않았다. 중국인 A씨는 자신이 라이관린의 스태프라고 주장하며 재차 폭로 글을 게재했다.

그는 라이관린이 한국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것에 "라이관린이 '한국인에게 속았다'고 할 때 연기의 신이었다. 불공정 계약, 속이고 사인했다고 한 건 거짓말이다. 자기 혼자 다른 나라에 있는 두 회사 사이를 나쁘게 만들고, 중국 출신 아티스트에게 중국의 일이 안 들어오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라이관린은 지난해 7월 큐브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은 라이관린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고, 소속사의 손을 들어줬다. A씨는 "불쌍한 건 담당 변호사였다, 재판 열어보니 그제야 진실을 알게 됐고, 업계에 있으면서 이렇게까지 싫어하는 건 라이관린이 처음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A씨는 "촬영 전 목이랑 가슴에 키스마크 달고 와서 목폴라 입고 촬영하고, 업계에 이거 모르는 사람이 있긴 한가"라며 "한국사람에 당했다고 주위 사람에게 거짓말해서 동정표 얻었다. 큐브와 소송한 것도 다 자작극이다. 중국 네티즌이 한국어 모른다고 사기 친 것"이라고 적어 라이관린을 몰아세웠다.

한편 라이관린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워너원 활동 이후 이후 라이관린은 펜타곤 우석과 유닛 앨범을 내고 중국 드라마를 촬영하는 등 양국을 오가며 활동했다. 이후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소송에서 패한 후 국내 활동을 모두 멈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