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건설현장 안전사고 획기적으로 줄여야”
문재인 “건설현장 안전사고 획기적으로 줄여야”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11.1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건설현장 사망사고 60%가 추락사
"후진국형 사망사고 우리 산업안전 현주소"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건설현장 사망사고 중 60%가 추락사"라면서 "후진국형 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가진 국무회의 중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잇단 사망사고에 대해 “전형적인 후진국형 사고로 대단히 부끄럽지만 우리 산업안전의 현주소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건설현장의 후진국형 사고를 대폭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건설현장의 후진국형 사고를 대폭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불량한 작업 발판, 안전시설 미비, 개인 보호장비 미착용 등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는 것이 그 원인이다. 전형적인 후진국형 사고로 대단히 부끄럽지만 우리 산업안전의 현주소가 아닐 수 없다"고 안타까워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건설현장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져 주기 바란다”며 산업안전 감독 인원 확충, 건설현장 안전감독 전담 조직 구성을 통한 중소규모 건설현장 밀착 관리, 추락 위험이 높은 현장에 대한 상시적 현장점검체계 구축 등을 지시했다.

또한 “목숨보다 귀한 것은 없다. 노동 존중 사회는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호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