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출신 국회의원,  이스타항공 단식 농성장 찾아
창업자 출신 국회의원,  이스타항공 단식 농성장 찾아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10.28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무경 최승재 이영 의원, 이스타항공 노조 찾아 "국민의힘이 함께 하겠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창업자 출신 야당 국회의원들이 이스타항공 노조를 찾아 "국민의힘이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27일 한무경, 최승재, 이영 국민의 힘 창업자 출신 의원들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4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박이삼 노조위원장과 노조원들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창업자 출신 야당 국회의원들이 이스타항공 농성장을 찾아 "국민의힘이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창업자 출신 야당 국회의원들이 이스타항공 농성장을 찾아 "국민의힘이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이삼 이스타항공 노조위원장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중단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해도 정부와 민주당은 전혀 꿈쩍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노동 존중을 외쳤던 더불어민주당의 지도부는 이스타항공 농성장에 한 명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심지어 을지로위원회는 SK브로드밴드 농성장을 찾은 후 이스타항공 농성장을 쳐다보지 않고 애써 외면하면 지나쳤다”고 하소연 했다.

창업자 출신 야당 국회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창업자와 대표는 정상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부서져 내릴 수 있는 위기의 상황에서도 심지어 최종 마침표를 찍는 그 순간까지도 직원들과 함께 끝까지 책임의 자리에 묵묵히 서 있어야 한다”면서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이 희망을 포기하지 않도록 국민의힘이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9월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 의원은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한편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은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 사태를 해결하겠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지만 현재까지 해결되고 있는 것은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