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CT스타트업 "중동 해외진출 비대면(온라인) 투자설명회"
정부, ICT스타트업 "중동 해외진출 비대면(온라인) 투자설명회"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10.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정부가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부문 스타트업의 중동 등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비대면 '글로벌 언택트IR' 투자설명회를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외교부 아랍에미리트 대상 ICT스타트업의 '글로벌 비대면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우리나라의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 스타트업들의 중동 진출 지원에 나섰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해외 교류를 통한 글로벌 투자유치 및 업무협력의 기회가 위축된 스타트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으로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과기부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온라인을 통한 ICT 혁신기술기업의 비대면 글로벌 시장진출 지원을 지속해왔다. ’글로벌 언택트 IR‘은 북미 지역 대상 개최를 시작으로 유럽, 중남미를 거쳐 이번이 네 번째이다. 이번 '글로벌 언택트 IR'은 과기정통부와 외교부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본투글로벌센터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주관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를 통해 과기부는 중동지역 투자유치 및 진출 수요가 있는 국내 ICT 스타트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특히 외교부가 주UAE대사관 및 현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함께 국내 스타트업에 관심이 있는 현지의 벤처투자사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꾸려진 본 행사는 UAE를 시작으로, 향후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등 중동지역 타 국가 대상으로도 확대하여 개최할 예정이다.

중동 지역 투자사 및 참여 기관으로는 쇼루크 파트너스(Shorooq Partners·아부다비), 벤처 수크(Venture Souq·두바이), 디텍 벤처스(Dtec Ventures·두바이), 인자잣 데이터 시스템즈(Injazat Data Systems·아부다비), 엠이브이피(MEVP·두바이), 디아이에프씨(DIFC·두바이), 브링크 엠이엔에이(Brinc MENA·바레인 마나마), 왐다(WAMDA·두바이) 등 8개사가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헬스테크, 인공지능, 가상현실·증강현실, 빅데이터 분야 알체라(인공지능 안면인식 기술), 디자이노블(패션 디자인 인공지능 기술), 블루프린트랩(증강현실 가상 피팅 솔루션), 클라썸(강의 소통 플랫폼), 머니브레인(인공지능 영어회화 학습 서비스), 디토닉(시공간 빅데이터 엔지니어링 플랫폼), 닷(교통약자를 위한 스마트 인프라 솔루션), 비주얼캠프(시선분석 솔루션으로 의도분석이 가능한 시선 추적 소프트웨어), 팀솔루션(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한 산업용 소프트웨어), 메디씽큐(수술진을 위한 스마트 글래스) 등 ICT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했다.

오상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및 장기화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증가함에 따라 투자 환경이 악화되고 잠재성과 기술력을 갖춘 ICT 스타트업들이 자금력 부족으로 기업 경영에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어 우려가 되는 상황이. 하지만 한편으로는 생활방식의 변화로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D.N.A)이 결합된 다양한 형태의 기술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위기 속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이번 행사진행의 의의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