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재단, 비대면 벤처투자유치TF 출범
연구개발특구재단, 비대면 벤처투자유치TF 출범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09.2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벤처투자유치 활성화"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벤처투자도 비대면을 통한 투자유치활동이 선보였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18일  '코로나19 대응 특구재단 투자유치TF'를 출범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벤처투자를 활성하기로 했다.  특구재단은 이날 투자TF 출범과 동시에 진행된 운영방안 회의를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다양한 VC투자 활성화 방안을 도출했다. 구체적으로 살피면 언택트 IR 지원 강화, 상시적 투자 연계를 위한 IR클라우드 구축, 투자희망 기업과 투자자 정보 DB 구축, 코로나19 집중피해 지역대상 특화펀드 조성, 특구펀드 적극적 투자를 위한 펀드운영사 인센티브 강화 등을 집중 논의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코로나19에 대처할 투자유치 TF를 출범했다. 사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번 테스크포스 설치에 따라 특구재단은 대전 대덕, 대구, 광주, 부산, 전북, 강소특구 등 6개 본부 13개 팀이 한데 모여 코로나19 피해기업, 한국형 뉴딜 등 집중 투자분야를 설정했다. 또한 이들을 대상으로  특구재단이 보유한 특구펀드,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 크라우딩 펀딩, 기술금융 네트워크 등 투자역량을 모은다. 이와관련  양성광 재단이사장은 “특구재단이 보유한 내·외부 역량을 총동원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된 기업 투자유치에 활력을 불어넣어 코로나19 극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