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사고 증가 "전담인력 예산부족으로 대비미흡"
실험실사고 증가 "전담인력 예산부족으로 대비미흡"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09.17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연구소 등의 실험실 사고가 날로 증가고 있지만 이에 대한 예산이나 대책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 연구소 등의 실험실 사고가 날로 증가고 있지만 이에 대한 예산이나 대책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kbs 화상갈무리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지난 2019년 11월 국방과학연구소 젤 추진제 연료 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나 선임연구원인 30대 남성 1명이 숨지고 1명은 장파열로 중상, 4명은 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경북대 화학과 실험실에서 폐화학물질을 정리하던 과정에서 대학원생 3명과 학부생 1명이 화상을 입는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경북대는 부상을 입은 연구자들에게 각 각 치료비 4억9000만원, 1억6000만원 등을 지급했으나 4월경 예산 문제로 학생들의 치료비 지원을 잠정 중단하면서 연구학생 가족과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처럼 대학이나 연구기관 등의 실험실에서 치명적인 실험사고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전관리 전담인력과 예산이 부족해 제대로 된 사고후 처리도 못하는 등 정부차원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허은아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대학, 연구기관, 기업부설연구소의 실험실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3일 이상 치료가 필요한 생명 및 신체상의 손해를 입은 사고 수가 2017년 147개, 2018년 210개, 2019년 213개로 지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기계 물리 화학 작업관리 의학생물 방사 등 해마다 치명적인 실험사고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전관리 전담인력과 예산은 크게 부족하다"면서 이에 대한 정부차원의 대책을 요구했다. 기관별 안전관리 전담인력 현황을 보면 비교적 상황이 나은 대학연구실의 경우 338개 기관 중 연구실안전환경 전담인력이 297명으로 88%수준이었고, 기업부설연구소의 경우 3,561개 중 278명의 전담인력으로 7.8%, 연구기관의 경우 176개 중 18명으로 10.2%에 불과해 사실상 전담인력에 의한 안전관리가 이뤄지기 힘든 환경이다. 

그는 "하지만 상황이 이런데도 불구하고 지난 2017년∼2019년 각 연구기관별 안전관리 예산은 오히려 축소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자료에 딸면 2017년 4,390억에서 2018년 3,480억으로로, 2019년 2,932억원으로  3년새 총 1,458억이 감소하는 등 해마다 대폭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허 의원은 “국가적 자산인 연구자들이 목숨 걸고 실험하는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연구 시설별 안전관리 지침을 점검하고, 관련 인력과 예산을 증원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