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코로나시대 "유망한 중소기업-스타트업은 어떤 업종?"
포스트코로나시대 "유망한 중소기업-스타트업은 어떤 업종?"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09.07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거대한 전환(Grand Shift to Post COVID-19 World)' 발간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혹자는 현 시대를 "코로나 이전과 코로나 이후로 나누어진다"고 말한다. 이는 스타트업과 중소벤처업계도 마찬가지다. 과연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유망한 중소벤처기업은 어떤 기업일까? 6일 이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가 책을 하나 냈다. 제목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거대한 전환(Grand Shift to Post COVID-19 World)'. 영문으로 되어 있는 이 책에는 코로나 이후 시대에 유망한 분야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에는 K방역 46개사, 비대면 분야 26개사, AI 분야 21개사 등 총 98개사가 수록되어 있다. 코로나19가 역시나 이 책에서도 영향을 미쳤다. 워킹스루 진료소, 마스크, 방역용 고글, 손소독제 등 브랜드K 기업 4개사와 지난 4월 브랜드K에 예비 선정된 진단키트 4개 회사 등이 전방위 포함됐다는 것이다. 업종 추천 기관으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중소기업유통센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이노비즈협회, 무역협회 등이 참여했다. 이들 기관은 "기관별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 중에 기술력, 상품성, 해외진출 가능성을 고려해 추천했다"고 업종 선정이유를 밝혔다. 

사람들은 현시대를 '코로나 이전과 코로나이후로 나뉜다'고 말한다.

책자는 분야·기업별로 주요 제품, 특징, 회사 개요와 해외인증, 수상 내용 등 주요 성과, 연락처 등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또한 기업별 QR 코드를 삽입해 영문 홈페이지나 홍보 동영상을 연결해 관심 있는 해외 바이어 등이 상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했다.  ‘브랜드K’에 대한 홍보와 수출 인큐베이터나 코리아 스타트업 센터 등 중기부 소관 중소기업 해외 진출 거점 등도 소개해 책의 활용도를 높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월과 5월 콜롬비아, 이란 등의 국가에서 중기부에 방역과 진단키트 관련 한국 기업에 대한 문의가 있었으며 외국의 수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자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기관과 협력해 외국에 소개할 각 분야 유망기업의 발굴을 추진하게 됐다"고 책 발간 이유를 밝혔다. 이 책은 유관기관과 함께 영문 홈페이지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하는 해외기술교류 플랫폼에 등록해 상시 열람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주한 외국대사관, 외국 정부·기관 또는 상공회의소 등에 배포해 관심 기업 또는 기관과 화상 상담회나 투자유치 설명 등 비대면 교류 자료로 사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