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구입시 "57.4%가 '주택담보대출' 등 금융기관 이용"
서울 주택구입시 "57.4%가 '주택담보대출' 등 금융기관 이용"
  • 이창일 기자
  • 승인 2020.08.03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집살때 절반이상이 주택담보대출 등 금융기관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집살때 절반이상이 주택담보대출 등 금융기관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일보 = 이창일 기자] 서울에서 집을 살 때 절반 이상이 '주택담보대출' 등 금융기관 대출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토교통부가 미래통합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금융기관 대출 포함 거래 현황’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서울에서 3억원 이상~15억원 이하의 매매된 주택 16만 8,638건 중 57.4%인 96,825건이 금융기관 대출액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 반 동안, 대출을 포함하여 거래된 건수는 꾸준히 절반을 상회하였으며, 2019년 5월과 8월, 그리고 2020년 5월에는 60%대를 넘어서기도 하였다.

한편 금융기관 대출의 세부 분류가 가능해진 2020년 3월 이후 현황을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 비율은 30%대 중반에서 40%초반을 반복하였으나, 신용대출은 2020.3월 10.0%에서 6월 19.9%로 거의 두배의 비율로 증가했다.

담보대출 규제 여파가 신용대출 확대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는 이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