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전환의 시대에도 노무현 정신은 변함 없을 것”
박주민 “전환의 시대에도 노무현 정신은 변함 없을 것”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0.07.3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31일 김해 봉하마을을 찾고 노무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31일 김해 봉하마을을 찾고 노무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전환의 시대에도 노무현 정신은 변함 없을 것이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31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고 노무현 대통령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박 후보는 2009년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당시 변호사로서 서울 광장 차벽설치와 관련해 헌법소원을 이끈 장본인이다.

노 전 대통령의 묘역에 헌화와 분향을 마친 박 의원은 동료 의원들과 함께 너럭바위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이후 박 후보는 사저로 걸음을 옮겨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권여사는 이발한 박주민 후보에게 시원해보인다는 인사로 화기애애하게 시작된 환담은 40여분간 지속됐다. 아들 노건호씨도 동석했다.

권 여사는 “(박주민 후보는) 민주당의 귀한 자산이니 건강에 유의하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박주민 의원의 늦둥이 딸의 안부를 물으며 “민주당도 건강히 잘 키워야 한다”고 전했다.

박 후보는 “전환의 시대에 국민통합과 지방분권을 강조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은 더욱 빛나고 있다”라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는 마음으로 당 대표에 출마한 만큼, 고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