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형 창업'으로 "1년만에 창업 6건, 투자유치 46억원"
'기획형 창업'으로 "1년만에 창업 6건, 투자유치 46억원"
  • 문이윤 기자
  • 승인 2020.07.30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공공기술을 활용 창업기획사와 연구자가 함께 글로벌시장 공략"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지난 1년간 기획형 창업으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지난 1년간 기획형 창업으로 창업 6건, 투자유치 46억원의 성과를 이뤄냈다. 왼쪽부터 양성광 이사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최희윤 원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원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 사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기획형 창업'으로 창업 6건, 투자유치 46억원 성공했다.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재단)이 지난 1년간 이뤄낸 성과다.

29일 재단은 '기획형 창업 지원사업 성과 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획형 창업지원 사업'이란 공공기술을 활용해 창업기획사와 연구자가 글로벌시장 공략을 목표로 대형창업을 기획하고 투자와 연계한 정부 R&BD 등 지원을 집중, 공공기술 기반의 창업기업을 육성하는 것을 말한다.

재단은 지난해 7월부터 시범사업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4개 출연연이 참여해 창업기획사와 공동으로 창업아이템 28건을 발굴했다.

재단은 이 중 9건의 고도화작업을 거쳐 시제품 제작을 지원했다. 또한 이를 통해 6건의 창업기업 설립 및 4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아울러 재단은 이날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4개의 출연연이 추가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양성광 재단 이사장은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특구재단이 공공기술 기반 창업지원 핵심기관으로 역할을 다하고 이를 통해 질 높은 창업이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