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코로나19 장기화 "소상공인 돕기에 발벗고 나서"
지자체, 코로나19 장기화 "소상공인 돕기에 발벗고 나서"
  • 이이영 기자
  • 승인 2020.07.16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다.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다.

[창업일보 = 이이영 기자] 지방자치단체가 다양한 지원정책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의 경영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 온 힘을 모으고 있다.

충남도는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 완화와 근로자 고용 안정을 위해 사회보험료 사업주 부담액 중 일부 지원한다. 또한 세무·노무·마케팅·제품개발·판로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해주는 '소상공인 애로사항 팀닥터'를 운영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역화폐 '인천 e음'을 인천 지역업체 판매 플랫폼인 '인천굿즈'에서 사용하면 구매자에게 캐시백 10%를 지원하고 있으며 경기도는 소상공인 온라인 통합쇼핑몰을 구축·운영한다.

경상남도와 제주도는 각각 '희망드림 패키지'와 '희망더하기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재기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