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중소기업 "최저임금 8,720원...아쉽지만 수용"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보완대책 필요"
소상공인 중소기업 "최저임금 8,720원...아쉽지만 수용"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보완대책 필요"
  • 문이윤 기자
  • 승인 2020.07.15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 각각 입장표명
내년 최저임금 결정에 대해 소상공인연합회와 중소기업중앙회는 "아쉽지만 수용하겠다"는 입장표명을 했다.
내년 최저임금 결정에 대해 소상공인연합회와 중소기업중앙회는 "아쉽지만 수용하겠다"는 입장표명을 했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내년 최저임금 아쉽지만 수용하겠다. 하지만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보완대책이 필요하다"

소상공인연합회와 중소기업중앙회는 최저임금위원회가 올해보다 1.5% 오른 8천720원으로 최저임금을 결정한 것에 대해 "아쉽지만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4일 이와관련 "이번 결정에 대해 아쉬운 감은 있으나 수용 입장을 밝힌다"고 표명했다. 

연합회는 "주휴수당이 의무화된 것까지 포함하면 최저임금이 최근 3년간 50% 가까이 오른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인하로 사업 지속의 희망과 여력이 생기기를 기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운 현실이 극복될 수 있는 보완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즉각 수립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중소기업중앙회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최저임금법을 준수하고 고용유지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 대해 아쉬움을 표한다"며 섭섭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서 중앙회는 "이번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 완화와 취약계층 일자리 보호를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을 포함해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 및 역할 역시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