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유니콘 최종평가 "선정기업에 100억원까지 특별 보증"
예비유니콘 최종평가 "선정기업에 100억원까지 특별 보증"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07.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 선정을 10일 실시 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 선정을 10일 실시 한다.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 선정을 위한 최종평가가 10일 진행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같이 밝히고 "총 신청업체 66개사를 대상으로 두 달여에 걸쳐 1차 서류평가와 2차 기술평가 및 3차 심의위원회를 진행한 결과 최종평가에 참여할 30개 기업이 선정됐다"고 말했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정부가 벤처 4대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이다.

지난 5월 접수 마감한 결과 15개 내외 기업 선정에 66개사가 신청하는 등 스타트업 및 벤처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최종평가 대상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정보통신기술 및 Data, Network, AI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S/W개발분야, 일반 제조업 분야 순이었다. 
 
최종평가 대상기업의 평균 투자금액은 262억원으로, 200억원 이상을 투자유치한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300억원을 초과한 기업도 8개에 달했다.

또한, 최종평가 대상기업은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BBB등급 이상인 기업이 56.7%를 차지할 정도로 우수한 기업이 많았으며,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기업도 다수 존재했다.
 
이번 최종평가는 발표평가로 진행되며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 ▷특별보증 지원 필요성 및 제도취지 부합성 ▷자금규모 및 활용 적정성 ▷사회환원·공헌 가능성을 심사한다. 또한, 평가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기업별 발표와 질의 및 응답 시간을 충분히 배정하기 위해 3개 분과로 나누어 진행된다.

 
심사단은 국내 유명 벤처캐피탈 대표와 투자전문가로 구성된 전문평가단 15명과 크래프톤 의장 장병규 국민심사단장 등 60명의 국민심사단이 함께해 기술의 혁신성과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 등을 심도 있게 평가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될 15개 내외의 예비유니콘에게는 기술보증기금에서 최대 100억원까지 특별보증이 제공된다.

지난해 선정된 예비유니콘 27개사에는 평균 60억원의 보증이 제공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