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 "3조6114억원 추가경정예산 확정"
청년창업,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 "3조6114억원 추가경정예산 확정"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07.0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청년창업, 소상공인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3조 6천억원에 달하는 2020년 3회 추가경정예산을 확정했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정부가 청년창업, 소상공인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3조 6천억원에 달하는 2020년 3회 추가경정예산을 확정했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청년창업 지원,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을 확대하는 등 3조 600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이 국회에서 확정됐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 위기 조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여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한 올해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3조 6,114억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추가경정예산의 경우 국회 심사과정에서 최근 성장세가 가파른 비대면 분야의 청년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 증액되었다. 또한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소상공인에게 안정적인 금융지원과 전통시장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한 사업 등이 추가로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국회 심사과정에서 증액된 청년 창업지원 사업은 ▷비대면 분야 청년 창업 아이디어 발굴지원 ▷청년 예비창업자 대상 오픈 바우처 지원 ▷창업지원 서비스 바우처 사업 세 개 사업으로 103억원이 증액 반영되었다. 이를 통해 중기부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청년 창업수요에 대응하고,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유니콘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스타트업을 신속하게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 금융 지원 등을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 지원 ▷기술보증기금 출연을 지원하고, 전통시장의 비대면 분야 진출을 돕기 위해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사업을 신규로 반영했다.
 
아울러 정부는 전통시장의 디지털화를 적극 지원 추진하기로 했다. 
 
전통시장 상인은 타 소상공인에 비해 연령이 높아 상대적으로 온라인 진출이 어려운 점을 감안하여, 디지털 격차 해소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등 이중고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38개 전통시장에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를 파견하여 온라인 판로 개척과 성공을 돕도록 새롭게 추진한다.

 무엇보다도 중기부는 지원이 절실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추경 사업을 자세히 알고 지원받을 수 있도록 언론 보도(사업별 브리핑 등), 지방청 기업 간담회 등을 확대하고, 추경 사업별 지원내용, 공고‧선정절차 등을 포함한 ‘추경 사업 매뉴얼(별첨)’을 게시하여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그리고 공모‧선정 절차를 비대면 평가 등을 활용하여 간소화하고, 매주 사업의 집행단계별 관리를 통해 빠르게 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추경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 불확실성 증가에 따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위기 조기 극복을 지원하고, 경제구조의 비대면화‧디지털화 가속화에 따른 빠른 대응으로 경제활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