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챌린지 액셀러레이터 1기’ 경쟁률 54대1...선발 스타트업에 최대 5000만원 지원
‘넥스트챌린지 액셀러레이터 1기’ 경쟁률 54대1...선발 스타트업에 최대 5000만원 지원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04.1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넥스트챌린지가 진행하는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1기’ 참가기업 모집에 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6일 넥스트챌린지는 15일로 마감된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1기 참가기업 모집에 5팀 선발에 총 270개 기업이 지원해 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넥스트챌린지는 지원기업을 대상으로 서류, 발표심사, 대면면접 순으로 선별작업을 거치며 혁신성과 사업성, 성장가능성, 마인드셋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선정한다. 

금번 1기 배치에 선발된 스타트업은 3천-5천만원의 씨드머니와 각 분야 전문가 상시 멘토링, 넥스트챌린지 협력 파트너 사업화 연계 등의 혜택을 3개월간 제공받는다. 이후에는 스타트업과 협의를 통해 지속성장을 돕는다.

재단법인 넥스트챌린지는 중소벤처기업부 인가로 출범,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 액셀러레이터 등록을 마쳤다. 국내외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4차 산업혁명 관련 스타트업 생태계구축 사업을 펼치고 있다.

넥스트챌린지는 지난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서울청년창업사관학교(137팀)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협약기간(9개월 간) 내 280억 이상의 매출성과 및 330명 이상의 고용창출을 만들어냈으며, 올해는 창업진흥원 초기창업패키지(제주권역)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개인투자조합 1호, 2호를 결성하고 자체재원을 통해 스타트업 투자 및 육성을 본격화하고 있다.

4월에는 글로법 기업 중국 텐센트 위스타트, 싱가폴 브릿지 파트너스, 위워크랩스, KAIST 경영대학과 MOU를 맺었으며 그 외에도 대한변호사협회, UNITY 등 국내외 최고의 TOP 플레이어들과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넥스트챌린지가 보유하고 있는 전문가 Pool에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주영범 센터장(전)이 이노베이션센터장으로 합류했으며, 그 외에도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CBA벤처스 우광제 대표, 네오플라이차이나 신동원 대표(전), 글로벌 VC 드레이퍼아테나코리아 정회훈 대표, KAIST 경영대학 박성혁 교수(전, 레코벨 대표), CI Group 노태경 대표 등이 함께하고 있다.

특히 베스트셀러 ‘변종의 늑대’ 저자로 잘 알려진 넥스트챌린지 김영록 대표는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및 지원하여 데스밸리를 넘어갈 수 있는 파괴적인 변종의 늑대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