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은 동주공제 관계"... 코로나바이러스 잘 극복할 것
"한국과 중국은 동주공제 관계"... 코로나바이러스 잘 극복할 것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02.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예방
13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국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13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국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한국과 중국은 동주공제 관계이며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잘 극복할 것으로 본다"

문희상 국회의장 13일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예방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이 있다. 수교이후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한중관계는 발전해 왔다”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이라고 이번 사태를 잘 극복하면 양국관계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단순히 중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가 같이 힘을 합쳐서 극복해야 하는 사태”라며 “동주공제(同舟共濟)라는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같은 배를 타서 서로가 서로를 구제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전 중국 인민이 합심하여 피해 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고 평온한 일상을 되찾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대한민국 국회를 비롯한 우리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싱 하이밍 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주석이 직접 지휘하며 엄격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번 사태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국민, 정당, 기업이 모두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준 것에 감동적이었고 고맙게 생각 한다. 중국 국민을 대표해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